씨애틀 센터는 씨애틀 관광의 핵심을 한군데 모아둔 곳이라 할 수 있다.

01.jpg

모노레일을 타면 도심의 고층빌딩 사이를 누비며 5분간 달리다가 씨애틀 센터에 도착하게 되는데,모노레일 안에서 도시 풍경을 구경하는 것도 재미가 있다.

02.jpg

1962년에 스페이스 니들 이라 이름 붙은 이 타워가 건설되면서 이 근방을 관광지구로 개발했는데, 전망타워 뿐만 아니라 대중문화 박물관도 있고 야외 분수대며 놀이터 같은 시설도 아주 잘 꾸며놓았다.

전망대는 오후 6시 이후로 예약을 하면 입장료가 할인이 된다길래, 입장권을 예약해두고 그 앞의 놀이터에서 아이들을 놀게 했다.

03.jpg

여러 가지 놀이기구가 많이 있었는데 푹신한 인조잔디를 깔아두어 아이들이 넘어져도 충격이 덜하도록 배려한 것은 물론이고, 놀이기구를 디자인 할 때부터 어린이들의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것을 알 수 있었다.

빙글빙글 돌리며 타고 노는 이 기구는 휠체어를 탄 어린이도 즐길 수 있도록 손잡이를 위로 들어올리고 휠체어 바퀴를 고정시킬 수 있는 장치가 되어있었다.

돌아가는 틈 사이로 아이들 운동화 끈이나 머리카락이 끼면 크게 다치게 될터인데, 그정도의 틈도 생기지 않도록 잘 설계하고 설치해두어서 아주 좋았다.

04.jpg

꽤 높은 곳으로 그물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서 구불구불한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오는 이 놀이시설은 코난군은 처음부터 즐겼으나 조심성 많은 둘리양은 오빠가 타는 것을 지며보기만 했다.

05.jpg

한참을 지켜보다가 그 옆에 어린 아이들 버전으로 만든 작은 미끄럼틀을 먼저 도전했다.

06.jpg

조심조심 천천히 발을 딛으며 올라가서 아주 낮고 경사도 별로 없는 미끄럼틀을 내려오는 것일 뿐인데도 처음 도전에 성공한 기쁨이 표정에 다 보인다 :-)

07.jpg

그러더니 시간이 많이 지난 후에 - 아이들이 이 놀이터를 너무 좋아해서 박물관을 관람한 후에도 다시 와서 놀고, 전망대에 올라갔다 와서도 또 놀고, 심지어 크루즈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다시 한 번 들러서 놀았다 - 다른 아이들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을 많이 지켜본 후에는 마침내 도전하기로 했다.

08.jpg

다 올라가면 10여미터 쯤 될까? 하는 높이였다.

09.jpg

다 올라가서 그물로 된 흔들다리를 지나야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올 수 있다.

10.jpg

이 미끄럼틀이 그리도 재미가 좋았는지 두 아이들은 이 날 밤이 늦도록 놀이터를 떠나려 하지 않아서, 결국은 식당이 모두 문닫고 도시가 다 문을 닫을 시간이 되어서야 호텔로 돌아올 수 있었다.

11.jpg

늦은 밤까지 영업하던 서브웨이 샌드위치 가게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저녁을 굶을 뻔 했다.

휴가 여행을 와서 온갖 맛있는 음식을 파는 곳에서 고작 서브웨이 샌드위치를 먹어야 하는 것이 실망스러웠으나, 아이들이 그만큼 즐거운 추억을 많이 쌓았으리라 생각하며 위안했다.

12.jpg

놀이터 마당에 그려진 미로처럼 보이는 길을 따라 걸으면 꽤나 긴 산책로가 되었다.

여행을 와서 따로 운동할 시간을 내기가 어려워진 나도 여기서 두어바퀴 걸으면서 매일의 운동 목표를 채울 수 있었다.

13.jpg

놀이터 옆에는 대중문화 박물관이 있었는데 건물의 외관부터가 심상찮게 재미있어 보였다.

14.jpg

프랭크 게리 라는 예술가가 21,000개의 알루미늄과 스틸 판을 이용해서 만든 외벽은 태양빛을 다르게 흡수 반사해서 이렇게 각기 다른 색으로 보인다.

15.jpg

박물관 광장에 설치된 미술품도 재기발랄했다.

16.jpg

우리가 갔을 때는 마블 코믹스의 수퍼히어로 특별전시가 있었는데 평소에 아빠와 함께 수퍼히어로 영화를 즐겨 보는 코난군을 위해 입장권을 구입했다.

17.jpg

마블 수퍼히어로와 다른 내부 사진은 다음 글에 올리기로 한다.

18.jpg

씨애틀 센터 주변을 돌아보며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19.jpg

아주 즐거운 표정의 아이들

20.jpg

 

 

2018년 7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