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일기 10-29-2018

소년공원 2018.10.29 09:45 조회 수 : 97

가을 풍경

아이들 사진

 

2018년 10월 29일 월요일 약간 흐림

 

일요일인 어제 오후에 앞뒷마당의 낙엽을 긁어 모았다.

이 집에 이사온지 어언 13년...

해마다 낙엽을 긁는 일은 똑같은데 그 풍경 속에 어린 아이들이 하나였다가 둘이었다가 이젠 없다:-)

아이들은 친구네 집에 놀러가고 남편과 둘이서만 작업을 하니 훼방꾼이 없어서 속도는 빠르지만 어쩐지 쓸쓸하다.

IMG_5276.jpg

두 시간 가까이 낙엽을 긁으니 570칼로리를 소모했다고 나온다.

과연 믿을 수 있는 수치일까?

IMG_5277.jpg

 

장화를 신고 장갑을 끼고 복장을 갖추어 일을 하니 손에 물집이 잡힌다거나 긁히거나 하는 일없이무사히 일을 마칠 수 있었다.

IMG_5278.jpg

오랜만에 깔끔해진 마당의 풍경이 기분좋다.

IMG_5279.jpg

 

그런데 이 작업을 해서 그런지 월요일 아침에 일어나니 온몸이 쑤시고 아프다.

오늘은 마침 아침부터 참석해야 할 회의도 없고, 교생 방문도 지난 주에 한 바퀴 다 돌았으니 좀 쉬어도 되겠다 싶어서 집에서 유유자적 이메일로 일처리를 하면서 커피를 마시고 일기도 쓰고 있다.

운동을 하고 샤워를 한 다음에 출근할 계획이다.

IMG_5255.jpg

지난 주말에 코난군이 먹고 싶다던 레몬 치킨 요리를 해주었는데, 레몬을 갈거나 즙을 짜는 일을 아이들이 하도록 했다.

아이들이 키가 많이 자라서 이젠 사다리나 발판 없이도 부엌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레몬 치킨 조리법은 다음에 먹고 사는 이야기 게시판에 올릴 예정이다.

IMG_5259.jpg

코난군의 요청으로 마침내 완성된 올해의 할로윈 복장이다.

코난군은 스파이더맨, 둘리양은 배트걸이다.

IMG_5271.jpg

할로윈은 수요일이지만 일요일인 어제 코난군은 친구들과 미리 할로윈 복장을 입고 파티를 했다.

친구네 집에 모인 사람들 중에 코난군의 복장이 가장 훌륭했을 것이다(라고 믿고 있다 :-)

손바느질과 재봉틀 작업, 3D 프린트로 뽑아낸 슈터, 등등...

엄마 아빠의 재능을 제대로 발휘한 것이기 때문이다.

IMG_5272.jpg

 

IMG_5273.jpg

 

IMG_5274.jpg

 

IMG_527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