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른 아침, 코난아범이 코난군을 깨웠다.

"빨리 나와봐!"

하는 말에 눈을 부비며 아직도 컴컴한 마당으로 나가보니, 굴뚝 옆 화단에 두었던 덫에 무언가가 들어가 있다.

IMG_6808.jpg

그 녀석은 바로...

우리집 태양광 발전판 아래에 침실을 마련한 너구리 가족 중에 한 마리였다.

IMG_6809.jpg

지난 여름 동안에는 태양광 발전판 아래가 너무 뜨거워서 안보인다 싶더니만, 얼마전부터 또다시 지붕 위에서 왔다갔다 하는 소리가 밤마다 들리기 시작했다.

이제 곧 겨울이 오면 이 무단주거침입자 일가족을 더더욱 쫓아내기가 힘들어질 것이고, 내년 봄에이 집을 최대한 잘 단장해서 좋은 값을 받고 팔아야 하니, 지금 당장 이들을 체포해서 추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코난아범이 :-)

첫 날은 덫 안에 사과와 당근 등의 먹이를 넣어두었는데, 이 녀석들이 건강식을 외면해서 실패하고, 다음날은 멀리까지 비린내를 풀풀 풍기는 생선과자 (맥주 안주로 먹으라고 지난 번 한국에서 가족들이 방문할 때 사다준 것) 를 넣어두었더니 이 녀석이 잡혔다.

IMG_6811.jpg

코난아범이 출근하는 길에 차에 싣고 가서 로아녹 근처 블루리지 파크웨이에 놓아주기로 했다.

거기라면 고속도로를 건너서 수십마일 되는 거리를 되돌아 오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5킬로 정도 밖에 떨어지지 않은 가까운 곳에 놓아주면, 어떻게 알고 살던 곳으로 돌아온다고 한다.)

너구리 가족 다른 녀석들도 잡히는대로 같은 장소에 데리고 가서 풀어줄 계획이다.

블루리지 마운틴에서 자연과 벗삼아 잘 살기를 바란다.

인간의 집에 오지 말고... ㅎㅎㅎ

IMG_6812.jpg

이 놈을 집에서 키우고 싶다던 코난군...

등교직전에 기념 사진을 찍어주었다.

IMG_6813.jpg

오늘 밤과 내일 밤에도 나머지 너구리가 모두 잡히기를 바란다. (지난 번에 보았을 때 세 마리가 함께 뭉쳐 다니고 있었다.)

그런데 이 녀석들이 머리가 좋아서 같은 장소에 놓인 덫에 다시 걸려들지 잘 모르겠다.

 

 

2019년 9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