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집 애들이 이렇게 예쁜가...

ㅋㅋㅋ

01.jpg

오똑한 콧날과 풍성한 머리숱!

02.jpg

커다란 눈과 달걀같은 얼굴형 :-)

03.jpg

목요일인 어제 코난군의 청소년 오케스트라 공연이 있었다.

04.jpg

버지니아 공대 음대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 현악 오케스트라는 초보, 중급, 고급의 레벨로 나누어져 있는데, 브리짓 선생님으로부터 2년 가량 레슨을 받아온 코난군은 처음부터 가장 높은 레벨에 들어가서 매주 화목요일 저녁마다 음대 연습실에서 연습을 하고 연말에는 모든 레벨의 학생들이 그동안 연습한 곡을 공연하는 콘서트가 있었다.

05.jpg

초급 레벨 부터 연주를 시작해서 코난군이 소속한 높은 레벨은 가장 마지막에 세 곡을 연주했는데,제법 수준높은 연주를 해서 듣기에 좋았다.

06.jpg

이 날 공연은 저녁 7시였고, 4시 30분에 리허설이 있었다.

07.jpg

리허설에서부터 불편하게 양복을 입고 싶지 않다고 해서 연습을 마친 후에 집에 데리고 와서 옷을갈아입게 했다.

08.jpg

크루즈를 타면 정찬을 먹을 때와 가족사진을 찍을 때 입을 수 있도록 정장 자켓을 사주었는데, 거기에 집에 굴러다니던 (미니 마우스 머리띠를 만들고 남은 재료 :-) 빨간 천으로 나비 넥타이를 만들어 매어주니 조금 더 점잖고 조금 더 화려해 보인다 ㅎㅎㅎ

09.jpg

이렇게 입혀놓으니 명탐정 코난과 똑같아 보일 정도로 귀엽고 잘생겼건만...
콘서트가 끝나자마자 넥타이를 풀고 집에 오자마자 자켓을 벗어던지는 우리집 코난군...

images-1.jpegimages-2.jpeg

 

 

2019년 12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