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이 있는 킵스팜 단지는 새로 생긴 주택 단지이지만, 중고등학교 건너편에는 팍스릿지 라고 하는 꽤 오래된 큰 주택 단지가 있다.

팍스릿지는 1970년대 쯤에 생긴 단지인데, 개인주택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작은 집이 벽끼리 붙어있는 타운하우스도 많고, 아파트 건물도 많이 있다.

대단지를 끼고 그로서리 가게도 있는데, 우리집에서 산책로를 따라 걸어가면 무척 가깝다.

 

오늘 화요일은 집에서 일을 해도 되는 날이어서 하루종일 집에 있었는데, 아침 산책을 대신해서 둘리양과 함께 그로서리 가게에 다녀오기로 했다.

여름 햇살이 눈부시기는 하지만 기온은 많이 높지 않아서 나는 걷고 둘리양은 자전거를 타고 가기에 좋았다.

01.jpeg

 

우리집에서 가게까지는 자전거나 도보로만 갈 수 있는 산책로가 이어져 있다.

어쩌다가 차도와 만나는 길목에는 조심하라는 표시가 잘 되어 있는데 (아래 사진에서 노란 기둥은차가 산책로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고, 보행자는 차도를 조심하라는 표시가 된다), 거기에 더해서 차도에는 차가 거의 다니지 않는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고 중고등학교가 완전한 개학을 하면 등하교 시간에는 차가 다니는 길이다.

02.jpeg

 

걸어서 15분 정도 가면 그로서리 가게인 푸드라이온이 나온다.

산책로와 바로 이어지는 길목에는 자전거를 세울 수 있는 거치대가 마련되어 있다.

가게 안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이므로, 자전거를 세워놓고 마스크를 썼다.

03.jpeg

 

얼마전에 아이들 고모가 마스크를 대량으로 보내주었는데, 그 중에서도 둘리양의 몫으로 귀여운 그림이 그려진 어린이 마스크와, 마스크를 매달 수 있는 목걸이를 둘리양은 무척 좋아했다.

걸어와서 쇼핑을 하니 좋은 점이 몇 가지 있었는데, 꼭 필요한 물건만 조금씩 구입하게 되어서 낭비를 하지 않을 수 있고, 아이스크림은 가다가 녹으니 살래야 살 수 없어서 다이어트에 좋고, 배낭에 물건을 담아가니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04.jpeg

 

점심에 상추쌈을 먹으려고 상추를 사고, 둘리양이 좋아하는 과일과 코난군이 부탁한 과자 몇 가지를 사서 둘리양 배낭에 담고, 나도 에코백에 몇 가지를 담아서 집으로 돌아왔다.

05.jpeg

 

아직 아침이슬이 촉촉한 잔디 위에 우리 모녀의 모습을 기념사진으로 남기기도 했다.

06.jpeg

 

운동 앱을 켜고 다녀오니 정확한 거리가 지도와 함께 표시되었다.

빨간색 핀포인트가 우리집이고, 중고등학교 사이로 난 길을 따라 푸드라이온까지 다녀온 경로가 아래에 보인다.

07.jpg

 

집에 와서보니 식빵을 샀어야 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산책이 재미있기도 해서, 저녁 무렵에는 코난군까지 데리고 다시 한 번 가게에 다녀오기도 했다.

코난군도 배낭을 지고 간 덕분에 제법 무거운 콜라도 사고 과일도 더 사왔다 :-)

 

재미삼아 산책삼아 가게에 걸어갈 수도 있고, 아이들이 다닐 중고등학교는 더 가까운 거리에 있고,여러모로 살기 좋은 동네라서 만족스럽다.

특히나 요즘 미국에서도 폭우가 많이 내려서 홍수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런 자연재해 걱정도 안해도 되니 감사한 일이다.

 

직장 동료 데비가 며칠 전에 폭우가 내린 다음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인데, 올 여름에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했다.

우편함을 경계로 집앞 도로와 집으로 들어오는 드라이브웨이가 있는데, 폭우로 인해 도로는 강물이 되어 흐르고, 드라이브웨이는 유실되어 꼼짝없이 집안에 갖혀버린 것이다.

08.jpg

데비와 홍수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이 얼른 피해를 복구하고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기를 빈다.

 

 

2020년 8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