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교육 선발된 둘리양

소년공원 2020.09.24 20:57 조회 수 : 198

오늘 아침, 아이들은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을 받고, 남편은 일주일에 하루 하는 출근을 했고, 나는 아이들 점심을 차려주고 출근하기 위해 집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딩~ 하고 새로운 이메일이 하나 왔는데 둘리양의 작년 담임이었던 메도우스 선생님이 보낸 것이었다.

"둘리양이 영재교육 대상으로 선발된 것을 축하해요!" 

하는 내용이었다.

그러지 않아도 선발 테스트를 받은지 거의 한 달이 넘어가도록 아무런 소식이 없어서 궁금해 하고있었는데 메도우스 선생님이 오늘 그 결과를 살짝 미리 알려주신 것이었다.

자기 고집이 강하지만 주장을 표현하지 않는 독특한 둘리양의 성품을 잘 이해하고 아이를 당황시키지 않으면서 잠재력을 발현하도록 도와주신 고마운 메도우스 선생님은 영재교육 담당 교사도 아니고 올해에 둘리양을 가르치지도 않지만, 반갑고 기쁜 소식을 일부러 연락해서 전해주셨다.

 

요즘 둘리양은 원격수업을 받으며 3학년 생활을 잘 하고 있다.

IMG_8539.jpeg

수업이 없는 수요일과 주말에는 엄마와 함께 쇼핑을 다녀오기를 좋아한다.

IMG_8542.jpeg

오늘은 학교에 출근해서 일을 하고 있는데 자기가 재미난 것을 찾아냈다며 사진을 찍어서 보내주었다.

옷장에서 발견한 모자를 쓴 사진이길래 바쁘기도 해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는데, 퇴근해서 집에 와보니 둘리양이 한 것은 이런 것이었다 :-)

IMG_8543.jpeg

앞머리를 핀으로 잘 고정해서 가짜 앞머리를 만들고...

IMG_8544.jpeg

그 위에 모자를 뒤집어 쓰면...

IMG_8545.jpeg

이렇게 앞머리를 자른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

IMG_8547.jpeg

몸도 자라고 생각도 많이 자란 둘리양.

오빠의 뒤를 이어 영재교육을 받게 되어서 기쁘다.

 

2020년 9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