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나는 비교적 최근에 나온 디즈니 공주 캐릭터이다.

미국 뉴올리언즈에 사는 티아나는 아주 가난한 집안의 딸로 태어났지만 언젠가는 자신의 식당을 열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우여곡절 끝에 개구리 왕자를 만나 키스를 하지만 티아나마저 개구리로 변하는 마법에 걸리게 되고...

(사실은 내가 영화를 직접 본 적이 없어서 이만 생략한다 :-)

암튼 결말은 티아나가 자신의 식당을 열게 된다는 해피엔딩이다.

그 영화속 식당을 본따서 디즈니 원더 호에는 티아나스 플레이스 라는 레스토랑이 있다.

물론, 티아나를 비롯한 캐릭터가 나와서 식사하는 사람들과 사진을 찍거나 재즈 음악을 연주하며 흥을 돋우어주기도 한다.

01.jpg

저녁 식사의 코스는 늘 그러하듯 빵과 버터가 나오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02.jpg

우리 가족 중에 코난군과 코난아범은 특히나 빵을 무척 좋아해서, 매일 다른 종류로 제공되는 빵을무척 맛있게 먹었다.

03.jpg

 

전채요리가 담여있는 접시는 티아나 공주 드레스의 색깔과 문양으로 장식되어 있었다.

04.jpg

각각의 요리 이름은 다음에 업데이트 하기로 한다.

05.jpg

 

연어가 감싸고 있는 것은 참치였다.

06.jpg

완두콩 숩이었던 것 같고...

07.jpg

 

뉴올리언즈의 대표적인 음식인 검보 숩이었던 것 같다.

08.jpg

이건 또다른 종류의 숩

09.jpg

 

샐러드는 랍스터를 얹은 것이 있었고

10.jpg

또 다른 종류도 있었다.

11.jpg

 

둘리양의 어린이 메뉴는 생선 튀김이었다.

12.jpg

메인 메뉴는...

아마도 쇠고기 스테이크

13.jpg

 

아마도 돼지고기 스테이크

14.jpg

내가 골랐던 것은 생선 요리를 으깬 감자와 볶은 양파 위에 올린 것이었다.

15.jpg

 

후식으로는 미키 바

16.jpg

삼단 초코렛 푸딩

17.jpg

 

이름이 기억안나는 치즈로 덮은 푸딩

18.jpg

블루베리가 들어간 파이

19.jpg

 

등등을 먹었다.

20.jpg

디즈니 크루즈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아직도 다 정리하지 못했는데 또 다른 곳으로 여행을 다녀오느라 글이 밀리고 있다.

 

 

 

 

2018년 8월 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