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도 배에서 일찍 내려서 주노를 구경하기로 한 날이라서 점심을 푸드 스탠드에서 간단하게 먹었다.

(어쩐 일인지 아침 식사 사진은 없다 :-)

01.jpg

빵 사이에 쏘세지 한 개만 놓으면 핫도그, 넓적한 반죽 위에 대충 재료 올리고 치즈 뿌려 구우면 핏자...

그러나 이런 간단한 음식도 맛이 좋았다.

02.jpg

건강해 보이는 통곡물 빵 사이에 재료를 넣고 파니니로 눌러 만든 샌드위치도 맛있었다.

03.jpg

그렇게 점심을 먹고 주노 구경을 하고 배로 돌아와서 저녁 식사는 티아나스 플레이스였는데, 이 날의 주제는 뉴올리언즈 전통 음식이었다.

04.jpg

마디그라 라고 하는 뉴올리언즈의 유명한 축제 분위기를 내려고 손님들에게 구슬 목걸이를 나눠주고 티아나와 악어 캐릭터는 테이블을 돌며 사진을 찍었다.

05.jpg

날씬한 티아나는 모든 테이블 사이를 돌며 인사를 해주었지만 악어는 너무 덩치가 커서 손님들더러 테이블 옆 넓은 곳으로 나오라고 해서 사진을 찍었다.

06.jpg

바다가 가깝고 프랑스의 식민지로 잠시 머물러 있었던 미국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즈는 그래서 해산물을 이용한 요리가 유명하고 도시가 유럽 분위기를 띄고 있다.

그런 뉴올리언즈 음식의 주제이니 이 날의 빵도 버터가 많이 들어간 프랑스 빵, 브리오쉬가 나왔다.

07.jpg

야들야들한 속살에 또 버터를 발라서 먹으면 그것만으로도 아주 훌륭한 식사였다.

08.jpg

전채요리로 코난군이 먹은 것은 고기 튀김 비슷한 요리였고

09.jpg

남편은 새우 요리를 먹었다.

10.jpg

나는 언제나 해산물 :-) 참치살을 다져서 견과류 등과 함께 먹는 요리였다.

11.jpg

이 숩은 아마도 토마토를 베이스로 한 것 같고...

12.jpg

나는 뉴올리언즈의 명물 검보 숩을 주문했다.

검보 숩은 우리 나라의 매운탕과 비슷한데, 많이 맵지는 않지만 미국 음식 치고는 제법 깔끔한 매운 맛이 나고 싱싱한 해산물에서 우러난 국물이 맛있는 요리이다. 

스푼을 가득 채운 관자살...

13.jpg

코난군은 학교 급식에 나오는 샐러드와 가장 흡사한 양상추 웨지 샐러드를 먹었고

14.jpg

남편과 나는 그보다 더 고급진 샐러드를 먹었다.

역시나 뉴올리언즈 풍의 샐러드라서 새우가 많이 들어가있다.

15.jpg

둘리양의 어린이 메뉴는 연어 스테이크와 쌀밥이었다.

늘 쌀밥을 좋아하는 둘리양이 오랜만에 밥을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16.jpg

코난군은 이번에도 쇠고기 스테이크를 주문했다.

17.jpg

감자 으깬 것이 곁들여 나와서 더욱 좋아했다.

18.jpg

나는 흰살 생선과 새우를 매운 밥 위에 올린 것으로 주문했다.

19.jpg

우리 가족을 따라 다니며 일주일 내내 식사 시중을 들어두었던 또다른 서버가 코난군의 스테이크를 먹기 좋게 썰어주었다.

20.jpg

 

 

2018년 8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