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은 어제 보았던 디즈니 쇼를 한 번 더 보거나, 아니면 져글링 쇼를 작은 홀에서 보는 것이 저녁 식사 전의 스케줄이었다.

예전에 4일 짜리 크루즈를 탔을 때는 매일 밤 다른 쇼를 볼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7일이나 되는 긴일정이다보니, 쇼는 다섯 개 정도 다른 것을 보고, 나머지 두 번은 마술사의 쇼나 져글링 쇼를 월트디즈니 극장이 아닌 (비교적) 규모가 작은 라운지에서 보게 되어있었다.

어지간한 동네 극장 보다도 큰 규모의 월트 디즈니 극장에서는 전날 했던 공연을 한 번 더 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일정으로 쇼를 놓쳤다거나 같은 공연을 한 번 더 보고 싶은 사람들이 가서 볼 수 있었다.

21.jpg

오늘도 역시나 식사는 빵과 버터로 시작했다.

옛날부터 서양사람들의 주식이 되어온 빵과 버터는 우리 나라의 밥과 김치에 해당하는 가장 기본적이면서 끼니를 상징하는 음식인 것 같다.

성경에 나오는 "일용할 양식"이 영어로는 our daily bread 라고 적혀 있고, 가족 중에서 밥벌이를 담당하는 가장을 bread winner 즉 빵벌이 라고 부르기도 한다.

암튼 코난군과 코난아범은 빵과 버터를 맛있게 먹고, 둘리양은 어린이 메뉴 종이에 나온 색칠하기나 숨은 단어 찾기 놀이를 하며 오늘의 코스 요리를 기다렸다.

22.jpg

오늘의 전채 요리는 두 가지 중에 고르게 되어있었는데 (마침내 메뉴 파일을 받아서 요리 이름을 자세하게 적을 수 있게 되었다!), 그 중에 이것은 Huntsman Appetizer 이다.

오리고기를 잘게 썰어 편육처럼 만든 Duck Terrine, 멧돼지 고기, 염소 치즈, 샐러리, 피클, 베리, 꿀이 함께 나온다.

아마도 코난군이 골랐던 것 같다.

23.jpg

남편과 나는 알래스카 킹 크랩 다리를 먹었다.

찐 게다리살을 먹기 좋게 반으로 갈라서 허브와 버터를 뿌렸다.

24.jpg

코난군과 코난아범은 소꼬리 숩을 주문했다.

안에는 시금치와 토텔리니 (라비올리 처럼 속을 채워넣은 파스타 종류)가 들어있었다.

25.jpg

나는 이 날도 양파 숩을 주문했는데 이번에는 프렌치 스타일이 아니어서 치즈가 덮여 있지 않고, 숩 안에 훈제 연어가 들어있는 것이었다.

26.jpg

코난군과 내가 요리 이름에 속아서 주문한 샐러드의 이름은 Beefsteak Tomoto and Vidalia Onion Salad 였다.

쇠고기 스테이크가 얹어져서 나오는 샐러드일 줄 알았으나, 토마토의 품종이 스테이크 토마토라고 한다 ㅎㅎㅎ

샐러드 사진이 이 한 가지 밖에 없는 걸 보면 남편도 이 샐러드를 먹었던것 같다.

27.jpg

둘리양은 어린이 메뉴 중에서 마카로니 앤 치즈를 골랐다.

28.jpg

코난군의 메인 디쉬는 Fettuccine with Parmesan Crusted Chicken 이었다.

Chicken encrusted in Parmesan Cheese, with Sweet Peppers and Mushrooms in a Cheddar Cheese Sauce 라고 설명이 적혀있다.

해석하자면 파마산 치즈를 입혀 구운 닭고기를 파스타와 볶은 피망과 버섯 위에 얹고 체다 치즈 소스를 뿌린 것인 듯...

29.jpg

세 가지 메인 요리 중에 도미 요리도 꽤나 구미가 당겼으나 랍스터 요리를 안먹으면 후회하게 될 것 같아서 오븐에 구운 랍스터 요리를 주문했다.

남편도 평소에 먹기 쉽지 않은 랍스터를 먹기로 했다.

요리가 나올 때는 눈으로 즐기라고 랍스터 껍데기가 함께 나오지만, 곧 서버가 먹기 좋게 껍데기를치우고 버터를 뿌려주었다.

30.jpg

껍데기를 치우고 버터와 레몬즙을 뿌린 모습이다.

랍스터 아래에 깔린 것은 말린 토마토와 으깬 감자, 레몬 페스토, 그리고 구운 아스파라거스이다.

Oven-Baked Lobster Tail With Sun-dried Tomato, Lemon Pesto Mash and Roasted Asparagus.

31.jpg

손으로 쥐고 짜기 좋게 썰어 나온 레몬이 신기해서 사진으로 찍어두었다.

32.jpg

손으로 움켜 쥐고 짜는 동안에 손에 레몬즙이 묻어나지 않고, 즙이 잘 짜져서 좋았다.

33.jpg

레몬을 이런 모양으로 썰면 간편하게 짤 수 있는 모양이 되었다.

다음에 나도 한 번 따라해보려고 한다.

34.jpg

첫번째 디저트는 Alaskan Strawberry Romanoff Bread Pudding with Marinated Strawberries and Vanilla Cream Cheese 였다.

이름 그대로 푸딩에 크림 치즈와 졸인 딸기가 함께 나오는 디저트이다.

역시나 빠지지 않는 미키마우스 스프링클...

35.jpg

초코렛 치즈케익 Baked Cheesecake over a Chocolate Chiffon Sponge Base 이다.

초코렛 쉬폰 케익 위에 초코렛 치즈케익이 얹혀서 나온 것인데 오렌지와 딸기도 얇게 썰어서 장식했다.

36.jpg

Chocolate Lava Cake Served with Double Chocolate Sauce and Vamilla Ice Cream

초코렛 용암 케익 이라는 이름 처럼 뜨거운 초코케익 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녹아내리는데 그 위에 초코렛 시럽까지 더해서 용암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37.jpg

나는 Raspberry Vaniulla Creme Brulee with Lemon Madeleines 를 먹었다.

설탕을 토치로 녹여서 유리처럼 덮은 크림 브륄레는 언제 먹어도 맛있기 때문이다 :-)

38.jpg

전날에 서버가 억지로 권해서 추가로 가져다준 비네 도넛을 도저히 배가 불러 먹기 못하고 남겼는데, 오늘 혹시 다시 먹을 수 있겠느냐고 물으니 오늘 메뉴에는 없지만 구해오겠다며 친절한 서버가주방에 가서 가지고 왔다.

39.jpg

코난군은 평소에 좋아하는 민트 초코렛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

The Captain's Table Sundae: Mint Chocolate Chip Ice Cream topped with Chocolate Sauce, Whipped Cream and crunchy Meringue

40.jpg

이 날은 메인 요리가 랍스터 꼬리 한 토막이라 비교적 양이 적어서 디저트를 종류대로 다 먹고 심지어 메뉴에 없는 비네 도넛 까지 따로 주문해서 다 먹을 수 있었다.

서버들이 친해져서 주문하지도 않은 디저트를 더 가져다 주기도 하고, 우리가 원하는 것을 구해다 주기도 했다.

 

 

2018년 8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