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타운 퀘벡을 걸어다니며 구경하다보니 어느덧 점심 시간이 되었다.

주차가 어려운 곳이라 차를 먼 곳에 주차하고 구경하는 중이니 다른 먼 곳으로 가기보다는 올드타운 안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폴리나 라는 이름의 식당은 이탈리아 음식을 파는 곳인데, 그 건물이 아마도 조셉 부셰뜨 라는 캐나다 위인과 관련이 있는 곳인지, 이런 현판이 붙어 있었다.

이 글을 쓰기 위해 지금 인터넷을 찾아보니 조셉 부셰뜨는 토지를 측량하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 공무원이었던 것 같다.

요크 전쟁 이후에 캐나다 영토를 재정비하는 일에 힘을 쏟았고 Topographical Description of the province of Lower Canada 라는 유명한 책도 썼다고 한다.

IMG_6309.jpg

암튼, 겉보기에는 무척 오래된 - 아마도 부셰뜨가 일했던 건물이 아닐까 싶다 - 건물이지만 안으로들어가니 현대식으로 깔끔하게 꾸며져 있었다.

IMG_6310.jpg

현대미술품도 걸려있고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빨간 테이블이 예뻤다.

IMG_6311.jpg

드라마 도깨비에 나오는 저승사자와 비슷한 옷차림을 했던 나의 시누이 :-)

IMG_6312.jpg

물병에 폴리나 핏자리아 라고 새겨져있다.

IMG_6313.jpg

핏자리아 라고 하니, 핏자를 시켜서 맛보기로 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에 허기를 달래라고 기다란 빵과 매운 올리브오일 드레싱을 가져다 주었다.

빵이 맛있어서 모두가 맛있게 먹었다.

IMG_6314.jpg

버섯을 얹은 핏자

IMG_6315.jpg

토마토 소스를 바르고 애호박 같아보이는 야채를 얹은 핏자

IMG_6316.jpg

고기와 치즈를 얹어 구운 다음 아루굴라 잎을 뿌린 핏자를 먹었다.

IMG_6317.jpg

스파게티와 라자냐도 먹었는데, 그것도 모두 맛있었다,

IMG_6318.jpg

 

 

2019년 6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