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을 한 이후로 하루에 열 번 꼴로 "심심해~~~(I'm bored!)" 소리를 둘리양으로부터 듣고 있다.

여기서 심심하다는 것은, 읽을 책이 없다거나, 시청할 유튜브나 넷플릭스가 없다는 뜻이 아니다.

그것은, 엄마가 (아빠나 오빠도 해당없음) 자기와 함께 둘이서 무언가 재미난 일을 (그러나 그 재미가 있고없고는 둘리양이 판단함) 해야 한다는 뜻이다.

가끔은 심심하다고 할 때 친구를 불러서 함께 놀게 하는 것으로 내 탈출구가 마련되기는 하지만, 둘리양과 친한 아이들은 대부분 방학 돌봄교실을 아침부터 저녁까지 다니고 있기 때문에 평일 낮에 부를 수가 없다.

게다가 가장 친한 친구인 주주는 프랑스 프로방스에 사는 이모집에 한 달간 다니러 가있고, 가까운 이웃인 니알라도 일주일간 몬트리올 여행을 가고 없다.

 

그러다보니 둘리양과 부엌에서 무얼 만드는 일이 그 심심함을 타파하는 일로 자주 활용된다.

더군다나 맛있게 구운 빵이나 쿠키는 둘리양의 아빠와 오빠까지 만족시킬 수 있어서 아주 좋다.

 

두 번째 구운 바케트 빵의 모양이 아주 먹음직스럽다 :-)

 

IMG_6571.jpg

 

재료

화씨 110도의 따뜻한 물 2 컵 (전기 주전자에 물 한 컵을 팔팔 끓여서 차가운 물 한 컵과 섞으면 적정 온도가 된다)

이스트 1 큰술

설탕 2와 1/2 작은술

밀가루 5-6 컵

소금 2와 1/2 작은술

올리브오일 1 작은술

 

만드는 법

1. 작은 대접에 따뜻한 물과 설탕, 이스트를 넣어 섞고 5분간 또는 거품이 생기기 시작할 때 까지 기다린다.

2. 반죽기에 밀가루 두 컵을 먼저 넣고 1을 넣고 섞는다. 나머지 밀가루를 조금씩 추가해서 반죽이 완성되면 올리브오일을 표면에 발라서 15분간 둔다.

3. 반죽을 2 혹은 3등분한다. 밀대로 밀어서 길게 만들어 돌돌 말아준다. 빵의 끝쪽과 반죽이 끝나는 가장자리를 손으로 잘 집어서 봉한다. 30-45분간 둔다.

4. 반죽이 잘 부풀어 오르면 윗부분에 칼집을 서너번 내어주고 계란흰자를 바른다.

5. 오븐은 화씨 400도로 예열해두었다가 반죽을 넣고 17-20분간 굽는다.

 

 

오늘 도전한 것은 닐라 쿠키였다.

닐라 쿠키는 나비스코에서 생산하는 쿠키인데, 코난군이 먹고싶다며 사달라는 것을, 인터넷을 찾아보니 집에서 만들 수 있는 레서피가 있었다.

Unknown.jpeg

필요한 재료로는:

녹인 버터 1/2 컵

설탕 1 컵

계란 1 개

바닐라 농축액 1 큰술

밀가루 1과 1/3 컵

베이킹 파우더 3/4 작은술

소금 1/4 작은술

IMG_6573.jpg

 

컴퓨터 사용을 능숙하게 하는 둘리양이 직접 자기 컴퓨터로 검색해서 찾은 조리법을 프린터로 출력했다.

IMG_6574.jpg

 

버터와 설탕을 먼저 잘 섞는다.

IMG_6575.jpg

 

계란을 넣고 더 섞는다.

IMG_6576.jpg

 

둘리양의 "심심함"을 타파하는 것이 쿠키를 만드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이므로, 가능하면 모든 조리 과정을 직접 하도록 했다.

IMG_6577.jpg

 

이미 몇차례 시행착오를 겪은 적이 있어서 이제는 조심스럽게 조리 도구를 잘 다룰 수 있게 되었다.

IMG_6578.jpg

 

계량컵과 계량스푼을 사용할 때는 약간의 수계산도 필요하고 분수의 개념을 이해는 못해도 활용을 해야 하니, 둘리양의 두뇌가 심심하지 않게 된다 :-)

IMG_6579.jpg

 

어디서 본 건 있어가지고 계량 스푼으로 재료를 넣을 때 윗부분을 깎아서 정량을 준수하기도 한다.

IMG_6580.jpg

 

나머지 모든 재료를 넣고 반죽기를 돌리면 이런 형상으로 쿠키 반죽이 완성된다.

IMG_6581.jpg

 

티스푼으로 반죽을 떠서 1인치 간격을 두고 놓는다.

격자모양이 그려진 페이퍼를 깔아주고 계량 스푼을 사용하게 하니 어린 둘리양이라도 어렵지 않게 반죽을 놓을 수 있다.

IMG_6582.jpg

 

화씨 350도 (섭씨 175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12-15분간 굽는다.

IMG_6583.jpg

 

오븐에서 꺼낸 쿠키를 잠시 식힌다.

IMG_6584.jpg

 

모양은 공장에서 찍어낸 것만 못하지만 맛은 더 좋다.

IMG_6585.jpg

 

위의 분량의 재료로 쿠키가 60여 개 만들어졌다.

코딩 수업을 위해 놀러온 코난군의 친구 조나스, 코난군, 코난 아범, 그리고 둘리양 모두가 맛있게 잘 먹었다.

4-5달러 주고 사다 먹어도 되지만, 집에 있는 재료를 써서 재미있게 놀고 온가족이 먹을 수 있는 간식을 만드니, 시간은 많고 심심한 방학에 아주 좋은 활동이었다.

 

2019년 7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