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마리아치 멕시칸 레스토랑

소년공원 2019.09.28 18:17 조회 수 : 83

토요일은 아침을 먹고나면 남편은 코난군을 바이올린 레슨에 데려다주고, 나는 둘리양을 체조학원에 데려다주는 것이 일과이다.

코난군 바이올린 선생님 댁은 우리가 이사갈 킵스팜 주택단지 안에 있다.

바이올린 레슨을 다니며 늘 보던 주택단지라서, 우리도 이 곳으로 이사갈 결정을 내리는 데에 큰 도움이 되었고, 집 계약을 한 이후에도 레슨을 받으러 가는 길에 모델 하우스에 들를 수 있어서 좋다.

오늘도 각자 바이올린과 체조 수업으로 흩어졌다가 모델 하우스에서 다시 뭉쳤다.

아래 사진은 바이올린 선생님 댁 드라이브웨이 앞에서 찍은 것인데, 오른쪽에 코난아범의 차가 살짝 보이고, 왼쪽에서 세 번째로 보이는 집의 외벽 색깔이 내가 고른 우리집의 색깔이다.

햇빛이 눈부신데다 내 차 유리창 때문에 역시나 색깔이 분명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

21.jpg

다음 주에 있을 디자인 센터 미팅을 위해 사전 조사를 좀 하고...

22.jpg

아이들은 친절한 캐런 아줌마가 챙겨준 음료와 간식을 먹으며 집구경을 했다.

23.jpg

우리집과는 다른 모델이지만, 대략적인 방의 크기는 가늠할 수 있어서 아이들은 여기는 내 방, 저기는 네 방, 하면서 구경을 했다.

24.jpg

어지간한 침실 크기는 되어보이는 옷장 안에서 사진을 찍기도 했다 :-)

25.jpg

그러다보니 점심 식사 시간이 훌쩍 지나가 버려서, 집에 가서 밥을 차리다가는 너무 늦어질 것 같아서 오늘 또 엘 마리아치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다.

지난 번에 집 계약을 하던 날을 기념하며 처음 가봤던 곳인데 음식맛이 좋아서 오늘 또 갔다.

코난군이, 이번에는 잊어버리지 말고 꼭 사진을 찍으라며 일깨워 주어서 오늘은 음식 사진을 남겼다 :-)

 

내가 주문했던 파히타 어쩌구... 하는 요리는 철판에 쇠고기, 닭고기, 새우를 채소와 함께 볶아서 밥과 샐러드를 함께 먹는 것이었다.

닭고기는 촉촉하고 쇠고기 스테이크는 연했고 새우는 탱글탱글하게 싱싱해서 맛있었다.

26.jpg

 

코난군은 멕시칸 요리 중에서 두 개를 고를 수 있는 디너 요리를 먹었다.

쇠고기가 들어간 타코와 엔칠라다를 골랐다.

27.jpg

 

둘리양은 어린이 메뉴 중에서 엔칠라다를 골랐다.

멕시칸 라이스와 곱게 간 콩도 함께 나왔다.

28.jpg

 

남편은 내가 지난 번에 먹었던 새우요리 - 아로요 콘 카마로네 - 를 먹었다.

크고 싱싱한 새우가 많이 들어가서 맛있고, 요리 아래에 깔린 멕시칸 라이스도 든든하고 맛있었다.

29.jpg

 

2019년 9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