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을 초대한 저녁

파파게나 2007.04.01 07:10 조회 수 : 3593 추천:33

김박사와 박박사가 가르치는 학생들 몇 명을 초대해서 한국 음식으로 저녁을 먹이고, 한국 영화도 보여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더랬습니다.

유일한 남학생이던 콜리는 미군이었던 아버지 덕분에 용산에서 2년 동안 살았던 적이 있고, 그 때 맛보았던 불고기 맛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고 해서 초대받은 영광을 누렸고...

버지니아텍 테니스 선수였던 로리는 김박사의 테니스 메이트이고...

래드포드 학생인 새라와 킴은 우리집과 가까운 길버트 링커스 초등학교에서 교생실습을 하고 있습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