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마침내 검은띠!

소년공원 2017.10.02 18:17 조회 수 : 68

코난군이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한지 2년이 조금 넘었고 마침내 검은띠를 받게 되었다.

이때 까지의 벨트 수여식이 그러했듯이, 새 띠를 받는 사람들에게 축하와 격려의 말씀을 해주시는 루퍼트 사범님

01.jpg

 

자기 차례가 되면 앞으로 나가서 사범님과 인사를 하고 격려의 말씀을 듣는다.

02.jpg

 

벨트를 풀고 새로 받을 띠를 사범님들이 번갈아 한 번씩 매었다가 다시 풀러서 준다.

스승님의 기를 받아라, 뭐 그런 의미인 것 같다.

03.jpg

 

가족의 의미를 중요시하는 태권도 정신을 살리려고 띠는 반드시 부모나 가족이 매어주게 한다.

04.jpg

 

그동안 코난군을 태권도장에 데리고 다니고 집에서도 연습을 시키는 등 검은띠를 따는 데에 누구보다 헌신했던 코난아범이다.

05.jpg

 

부모님과 사범님께 감사 인사를 하고나서

06.jpg

 

격하게 안아주면 세레모니가 끝난다.

07.jpg

 

이 날 수여식에서는 검은띠를 새로 받은 사람이 두 명, 이 단으로 올라간 사람이 한 명, 검은띠에서일품을 받은 아이가 두 명, 기타 칼라 벨트를 받은 사람이 몇 명 참석했다.

08.jpg

 

검은띠는 다른 색깔 벨트와 달리 이름을 새겨주는데 코난군은 한글로 이름을 새겼다.

09.jpg

 

기념 사진을 찍고나면 맛있는 음식을 먹는 2부 순서가 시작된다.

10.jpg

 

회심의 역작인 태극기 김밥과 여러 가지 초밥 사진은 먹고사는 이야기 게시판에 올리려고 한다.

11.jpg

 

검은띠를 매고 있으니 더욱 의젓해 보이는 코난군과 오빠 옆에서 덩달아 신이난 둘리양의 모습.

12.jpg

 

하루 전 날에 있었던 심사는 유튜브에 비디오를 올려두었다.

 

https://youtu.be/nFzcjLktoKc

 

2017년 10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