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 간간이 들러보니 프레임 공사가 꾸준히 진행되고 있었다.01.jpg

 

비록 지하실의 잘못 설치된 벽은 아직 그대로이지만, 그 위로 메인 레벨, 즉 1층의 벽은 뼈대가 거의 다 세워진 것 같다.

02.jpg

 

집을 한 바퀴 돌면서 사방에서 사진을 찍어보았다.03.jpg

뒷마당을 향하고 있는 거실과 모닝룸과 안방의 창문이 있는 면이다.

이 방향이 남서쪽인데다 넓은 창문이 많이 뚫려 있어서 내부가 아주 환할 것 같다.

04.jpg

 

다음은 집을 정면으로 바라보았을 때 오른쪽에 해당하는 서재의 창문이 보이는 벽이다.05.jpg

옛날 선비의 공부방은 북쪽으로 향하게 했다는 말을 들은 기억이 나는데, 지금 막 구글 검색을 해보니 풍수리지상 공부방을 북쪽으로 향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

나의 막연한 짐작으로는, 공부를 할 때는 사계절의 변화나 시간의 변화가 너무 뚜렷하게 보이면 공부에 방해가 되니, 창밖의 풍경이 가장 단조롭고 적막한 북쪽으로 창을 낸 것이 아닌가 싶다.

암튼, 우리집 서재는 북쪽으로 창문이 두 개, 현관문 방향으로 한 개가 있는 기다란 구조이다.

06.jpg

 

우리집을 정면으로 바라본 차고와 현관문이 있는 면이다.07.jpg

원래 우리가 선택하기로는 차고 벽에 창문을 만들지 않는 것이었는데, 주문과 달리 창문이 만들어졌다.

지하실 공사에 이어 또 도면과 달리 엉뚱한 시공을 한 것인가 싶어서 잠시 헛웃음이 나왔지만, 어쩌면 세 대를 주차하는 차고에는 옵션이 아니라 반드시 창문이 달리게 되어있었던 것 같기도 해서 - 만약에 그렇다면 우리가 처음에 창문을 달지 말라고 주문했을 때 바로잡아주었어야지... - 문제삼지않기로 했다.

안그래도 이 벽에 창문이 없으면 너무 단조로와 보일까봐 걱정이 되기도 했었다.

장미 덩쿨을 키워서 단조로운 벽을 가려볼까 하는 궁리를 했었는데 창문이 있으면 귀찮게 장미를 가꾸지 않아도 되니 오히려 잘 되었다.

08.jpg

현관문의 좌우에는 창문이 하나씩 있는데, 오른쪽의 창문은 서재로 통하고, 왼쪽의 창문은 손님용 화장실 앞의 복도에서 내다보이는 위치이다.

 

마지막으로, 여기는 차고문이 있는 면, 집을 정면에서 바라보았을 때 왼쪽의 모습이다.09.jpg

차고 문이 생길 자리는 아직 벽이 완전히 세워지지 않은 것 같다.

10.jpg

차고의 문은 차 한대가 드나들 수 있는 문이 왼쪽에 달리고, 오른쪽에는 두 대를 동시에 드나들게 하는 큰 문이 달릴 예정이다.

 

지하실의 엉뚱한 벽 세우기 사건 이후로, 남편과 나는 혹시 다른 곳에도 비슷한 실수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다른집과 조금이라도 다르게 주문한 것은 일하는 사람들이 놓치기 쉬워서 실수를 할 수 있다.

지하실 구조에 이어, 1층에서 다른 집들과 달리 우리가 주문한 것은 거실과 식당을 통으로 합쳐서 만든 큰 서재이다.

다른 집들은 보통 거실만 벽을 둘러서 작은 서재를 만들었는데, 우리 가족은 큰 서재를 원해서 식당 공간까지도 포함해서 벽을 만들고 서재를 크게 만들어 달라고 주문을 했었다.

그러니 공사 중에 자칫 실수로 엉뚱한 벽을 서재 한 가운데에 세우는 실수가 생길 것만 같았다 :-)

11.jpg

 

그래서 하루는 작정하고 서재 부분만을 열심히 들여다보기도 했다.

지난 번 지하실 실수를 발견한 이후로, 공사장 안에 들어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

안전문제 때문이라고 하는데, 내 짐작으로는 안전문제 절반, 또다른 실수를 지적당할까봐 우려하는 문제가 절반인 이유인 것 같다.

12.jpg

 

암튼, 공사장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고 바깥에서 들여다보면서 줌을 당겨서 사진을 찍으니 복잡하게 얽힌 프레임 사이로 서재 벽을 확인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다행히도 서재 한가운데 엉뚱한 벽을 세우는 참사는 일어나지 않은 것 같다.

13.jpg

기다란 방향의 서재 벽에 두 개의 창문이 있는데 그 사이에 벽이 없으면 서재가 우리가 원하던 기다란 모양으로 제대로 만들어진 것이다.

14.jpg

 

서재와 거실을 막는 벽도 제자리에 맞게 세워진 것 같다.

15.jpg

1층에서 가장 우려했던 서재의 프레임이 제대로 잘 세워진 것 같아서 안심했다.

16.jpg

이제 곧 2층의 프레임이 세워질텐데, 2층에는 여분의 침실을 하나 더 만드는 것이 추가로 주문한 것의 전부이고, 다른 많은 집들도 추가 방을 만들어 넣었으니 거기에서 실수는 없으리라 짐작하고 바라고 있다.

 

 

2020년 2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