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크기를 중간으로 했더니 너무 작아 보인다.

하지만 큰 크기로 편집하면 또 너무 용량이 큰 것 같고...

큰 것과 중간의 중간 크기 옵션이 있으면 좋겠다.

------------------------------------------------------------------

 

82쿡 자유게시판에 누군가가 미역전 이라는 음식을 해먹으니 맛있더라고 쓴 것을 보았다.

미역으로 전을 부치다니...

마른 미역일까? 불린 미역일까?

궁금하기도 하지만, 미역은 내가 좋아하는 식재료이니 그걸로 전을 부친다면 어떤 모양이든간에 맛이 있을 것 같았다.

인터넷을 더 검색해보니 몇 몇 블로그에서 조리법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었다.

 

미역을 불려서 잘게 썰고 원하는 다른 재료도 전을 부치기 좋은 크기와 모양으로 썰어둔다.

 

IMG_4436.jpg

 

 

부침가루를 써도 되지만 우리집 팬트리에 부침가루가 떨어진지라 다목적 밀가루와 소금으로 반죽을 했다.

미역이 물을 먹어 부피가 커지니 반죽의 점도를 맞추기가 조금 어려웠다.

대략 너무 질지 않게 해야 부침개 모양이 잘 유지될 것 같았다.

 

IMG_4438.jpg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부치는데, 냄새가 마치 미역국과 야채 부침개를 합한 듯한 느낌이다.

 

IMG_4439.jpg

 

 

보통의 부침개처럼 바삭바삭한 느낌은 없고 미역 때문에 다소 질컹한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평소에 미역을 좋아하니 맛있었다.

 

IMG_4440.jpg

 

 

한 판 부쳐서 야곰야곰 먹으니...

 

IMG_4441.jpg

 

 

금새 한 접시를 다 먹었다.

 

IMG_4442.jpg

 

 

만들기도 쉽고 맛도 내 입맛에는 맞아서 (둘리양도 미역국을 좋아하지만 미역전은 한 입 맛만 보고 말았다; 남편과 코난군은 아예 권하지도 않았다 :-) 가끔 해먹을 것 같다.

미역의 부피로 금새 배가 부르다.

 

IMG_4443.jpg

 

 

 

2018년 3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