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3081.jpg

우리 동네 마트에서 파는 것 중에 페퍼로니 롤 이라는 빵이 있다.

주먹 만한 크기의 빵 속에는 매콤하고 짭짤한 페퍼로니 소세지 슬라이스가 들어있는데, 페퍼로니도 좋아하고 디너롤도 잘 먹는 코난군에게는 아주 안성마춤의 빵이다.

그런데 여섯 개 들이 한 봉지가 3.99 달러인 것은 그렇다치는데...

이게 아무래도 마트내의 신선식품 코너에서 팔다 유효기간이 얼마 안남은 페퍼로니를 처치하려고 급조해서 만들어 파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었다.

어떤 날은 안팔기도 하고, 또 어떤 날은 반값에 할인해서 왕창 내어놓고 팔기도 하기 때문이다.

빵 반죽이야 베이커리 코너에서 넘쳐나게 흔한 것일테고 페퍼로니 팔다 남은 것은 빵반죽에 넣고 오븐에 굽기만 하면 되는 쉬운 음식이라서 어쩐지 제값을 다 주고 사다가 아이들에게 자주 먹이는것이 흔쾌하지는 않았다.

 

그건 그렇고, 오늘 저녁에 태권도 심사를 받으면 내일 낮에 새 벨트 수여식을 하면서 또 음식을 준비해가서 팟럭 파티를 하게 되는데, 코난군이 이번에는 이 페퍼로니 롤 을 준비해 가자고 했다.

지난 번 팟럭에서 두 번 연속으로 핏자를 사가지고 갔는데 이번에는 추수감사절 방학이 시작되는지라 시간도 좀 있고 하니 오랜만에 직접 음식을 만들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마침 인터넷을 찾아보니 간단한 재료 구입으로 직접 만들 수 있는 레서피가 있었다.

오늘 아침에 스쿨버스를 기다리는 시간 동안에 - 올해부터 코난군의 학교가 15분 늦게 시작하고 스쿨버스는 20분이나 늦게 오기 때문에 아침에 학교갈 준비를 다 해놓고 20-30분씩은 하릴없이 기다리게 된다 - 구입할 재료 목록을 써보게 했다.

IMG_3080.jpg

원래 레서피는 8개의 빵을 만드는 분량인데 우리는 40개를 만들기로 했기 때문에 모든 재료를 다섯 배로 계산해서 기록해야 했다.

그런데 자연수의 곱셈은 손쉽게 암산으로 하는데 1/2컵의 다섯배를 계산하는 것은 코난군이 어려워했다.

그래서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대로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을 해주었다.

내일 오전에 아이들을 데리고 함께 빵을 만들어서 사진을 추가해서 올리기로 한다.

------------------------------------------------------------------------

 

토요일 아침에 추가함

 

코난군과 함께 계산해서 만든 쇼핑목록대로 구입한 재료이다.

냉동 크로아상 반죽캔 다섯 개, 모짜렐라 치즈, 페퍼로니 슬라이스, 그리고 토마토 소스인데, 토마토 소스는 빵을 만들 때 넣지 않고 그냥 가지고 가서 먹고 싶은 사람이 찍어 먹게 하기로 했다. 

D72_0728.jpg

 

캔에 든 냉동반죽을 잘 펴서 치즈를 반 숟갈 정도 되게 올린다.

D72_0730.jpg

 

치즈 위에 슬라이스된 페퍼로니 세 개를 나란히 놓는다.

D72_0731.jpg

 

페퍼로니와 치즈가 빠져나오지 않도록 꼼꼼하게, 그러나 부드러운 반죽이 눌려서 딱딱해지지 않도록 살살 말아준다.

D72_0732.jpg

 

아이들을 시켰더니 재미있어 하면서 제법 잘 만들어서 40개를 만드는 일이 지루하지 않았다.

D72_0736.jpg

 

코난군의 솜씨

D72_0733.jpg

 

화씨 375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10분간 구웠다.

D72_0734.jpg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따뜻한 빵은 보기만 해도 즐겁다.

D72_0735.jpg

곱셈이 취약한 코난군에게 빵을 만드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곱셈 연습을 하게 했다.

반죽 캔 한 개로 여덟개의 롤을 만들 수 있는데, 지금까지 세 판을 구웠으니 모두 몇 개를 만들었니?

롤 한 개에 페퍼로니가 세 개 들어가는데 여섯 개를 더 만들어야 하니 페퍼로니가 몇 개 더 필요하니?

이런 문제를 풀게 했다.

이 녀석은 제발 아빠를 닮아서 수학을 잘해야 할텐데...

안그래도 수학교육이 많이 부실한 나라에 살면서 수학을 제대로 못배우게 될까봐 걱정인데, 거기에다 수학에 잼병인 나를 닮으면 설상가상일게다.

아직까지는 학교에서 하는 수학은 잘 하고 있는데 - 성적표에도 그렇고 담임 선생님도 코난군이 수학 과목을 가장 잘 한다고 하셨다 - 방심하면 안되는 것이, 나도 국민학교 졸업할 때 까지는 내가 수학을 못하는 줄 전혀 몰랐다.

중학교 까지만 해도 다른 과목에 비해 성적이 좀 안나온다 싶은 정도였는데 고등학교에 가서부터는 아무리 노력해도 수학을 이해하는 것이 너무 어려웠다.

대입 학력고사에서 수학 점수만 잘 나왔다면 나도 관악산에 있는 대학교에 갈 수 있었을텐데...

ㅎㅎㅎ

빵 요리 하다말고 별 부질없는 생각을 다 한다 :-)

 

 

2016년 11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