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를 다하시고 떠나신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파파게노 2010.02.10 08:34 조회 수 : 1849

가족모임05.jpg

지난 금요일부터 내린 폭설로 주변 학교나 사무실 등이 모두 문을 닫아서, 3일간의 긴 주말 동안에 집에 틀어박혀 지냈다. 영민이를 핑계로 별다른 일을 할 생각을 못하고, 그동안 다운 받은 영화를 몇 편 봤다.  여러 편 중에서도 일요일엔 우연찮게도 '내사랑 내곁에' 그리고 일본 영화 '굿바이'를 봤다. 처음 것은 루게릭 병(근육이 수축하는 병)을 가진 주인공이 죽어가면서 사랑하는이야기, 두번째 것은 우연히 장의사가 되어 염을 하는 것을 직업으로 삼은 이류 음악가가 어릴 때 집을 나간 아버지를 주검이 되어 만나게 된 이야기였다.

그리고, 다음 날 밤 9시 쯤 둘째 동생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목소리가 착 깔아앉아 있어서, 안 좋은 일이 있었을 거란 짐작을 했다. 혹시... 아니라 다를까.... 나는 이 일을 예감이라도 하듯이 일요일엔 죽음에 관한 두 편을 영화를 본 것 일까?


지난 여름에 어머니랑 화상전화를 하면서 할머니의 상태가 아주 많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특히, 가끔씩은 기억이 끊긴다는 이야기도 함께.  전화를 하고난 다음 날 아침 잠에서 깨자 마자, 이러다간 오래 사시지 못할 것이란 생각이 문득 들었다. 내년 5월까진 버티실까, 아니면 올 겨울. 만일에 학기 중에 돌아가시면 틀림없이 들어가진 못할 거고, 그럴 바엔 지금 살아계실 때, 아니 아직 기억이 있으실 때 한번 뵙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들어갈 날짜를 정하고 비행기 표도 알아보고 했다. 영민이는 증조 할머니를 알지도 못할테지만, 그래도 나중에 같이 찍은 사진이라도 있으면 알 수 있을 테고, 할머니께서는 증손자를 한번이라도 직접 만나는 것이 나중에 후회가 없지 않을 까는 생각도 했다. 할머니께서 여한이 있었다면, 아마도 사랑하는 손자를 한번 보는 것, 그 손자의 아들을 한번 보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리고, 아마도 우리가 뵙고 나면 머지않아서 세상을 달리 할 거라는 예감도 강하게 들었기에, 오히려 우리가 들어가는 것이 할머니의 생을 앞당길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지만, 그렇지만 할머니께서 나를 기억하실 때 뵙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기에, 어쩌면 명을 앞당기게 될지도 모를 방문을 해야만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장하준칼럼]월가 점령 운동과 ‘착한’ 국민의 각성 Papageno 2011.10.26 1376
55 아무리 봐도 원전은 아닌 것 같다. Papageno 2011.04.08 1755
54 日 원전 현장감독, '원전의 비밀' 폭로 Papageno 2011.03.16 1634
53 정인철 교수가 주관한 영어공부 모임의 회원이 쓴 글 파파게노 2010.10.28 2395
52 고 정인철 교수 내외의 친구가 아고라에 올린 글 파파게노 2010.10.27 2301
51 내가 한국에 돌아갔을 때 강은 어떤 모습일까? file 파파게노 2010.04.23 1814
50 교육이 필요한 사람은 바로 당신(?)! [1] 파파게노 2010.04.14 1986
49 명진 스님 지난 주 일요 법회 내용. 파파게노 2010.03.30 1528
48 책을 읽지 않은 자의 천박함 파파게노 2010.03.13 1862
» 천수를 다하시고 떠나신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file 파파게노 2010.02.10 1849
46 헌법 위에 위법이란 말이 떠도는데.. 파파게노 2009.10.30 1818
45 전직 대통령의 추도사도 못하게 하는 정권 파파게노 2009.05.28 2025
44 오바마의 잘못 시인을 보면서.. 파파게노 2009.02.04 1998
43 전설의 섬 MB도(island) 를 아십니까? [1] 파파게노 2009.01.30 1499
42 출력 트랜스포머 임피던스 찾는 법 파파게노 2008.12.17 4162
41 네번째 악몽이 현실화 되지 않길.. 파파게노 2008.09.16 2063
40 뒤집힌 태극기-한심한 대통령 파파게노 2008.08.10 2149
39 느리게 돌부처 처럼 파파게노 2008.07.29 1915
38 내가 싫어하는 두 기독교인 파파게노 2008.07.19 1700
37 영민이 이유식에 들어갈 쇠고기를 사기 위해.. 파파게노 2008.07.19 17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