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댓글을 작성합니다.

파파게나

2016.07.24 16:40

조심성이 많아서 자전거 타기를 전혀 안하던 코난군이 이번 여름 방학 동안에는 자진해서 두발 자전거 타기를 연습하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단 사흘만에 혼자서 중심을 잡고 자전거를 탈 수 있게 되었고, 그 이후로 거의 매일 가까운 곳의 트랙에 나가서 자전거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오빠의 모습을 본 둘리양이 자기도 세발 자전거가 아닌 두발 자전거를 타고싶다고 하더군요.

비록 트레이닝 휠이 달린 네발 자전거이긴 하지만... ㅎㅎㅎ

요즘은 매일 하루에 한 번씩 온가족이 트랙에 나가서 자전거를 타고있습니다.

D72_0357.jpg

 

D72_0358.jpg

 

D72_0359.jpg

 

D72_0360.jpg

 

D72_0361.jpg

 

D72_0362.jpg

 

D72_0363.jpg

 

D72_0364.jpg

 

D72_0365.jpg

 

D72_0366.jpg

 

D72_0367.jpg

 

D72_0368.jpg

 

D72_0369.jpg

 

D72_0370.jpg

 

D72_0371.jpg

 

D72_0372.jpg

 

D72_0373.jp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돌아가기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