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shine.jpg

 

드라마 채널로 유명한 tvN 에서 방영한 드라마인데 넷플릭스와도 계약이 되어있어서 한국과 거의동시간에 미국에서도 시청할 수 있었다.

김 희 성: 글로 싸우는 자

구 동 매: 칼로 싸우는 자

최 유 진: 조선인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미국인, 그래서 영원한 이방인

고 애 신: 총으로 싸우는 자

(앞머릿 글자만 읽으면 김구 최고! 라는 뜻도 있다며 좋아하는 팬들도 있다 :-)

 

방영 초기에는 친일 매국노 이완용을 떠올리게 하는 이완익 (김의성) 대감의 악행을 미화시키는 것 아니냐, 조선의 임금과 양반을 무능하고 무지하게 묘사하는 것을 보니, 게다가 드라마 제작에 일본 기업의 스폰서도 받았다고 하니 (정말로 그런지 아닌지는 나도 잘 모른다), 이건 의도가 불순한 드라마이다, 사생활에서 잡음이 있었던 이병헌이 남자 주인공이라고 하니 그것도 불쾌하다...

등등의 논란이 있었으나, 24회를 끝으로 모든 에피소드를 다 보고나니 가슴이 벅차오르는 감동을 느낀다.

한국 드라마는 법정 드라마에서는 법조인들이 사랑을 하고, 의학 드라마에서는 의사들이 사랑을 하고, 추리물에서는 형사들이 사랑을 한다는 농담이 있을 정도라서, 이 드라마에서도 두 여인과 세남자들이 얽히고 섥히는 사랑의 화살이 오갈줄 알았으나, 사랑은 양념에 불과하고 항일 의병의 위대한 역사를 아주 잘 풀어낸 작품이었다.

역사에 기댄 멜로 드라마인 줄 알았다가, 막상 시청을 해보니 이것이야말로 바람직한 사극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되, 너무 건조하지 않게, 그러나 왜곡되지 않게, 재미까지 섞어서 보여주니 보면서 배운 점이 많았다.

임진왜란때 일어난 의병의 자손들이 을미년에 의병이 되고, 그들의 자손들은 만주와 상해로 건너가서 독립군이 되고, 그들의 자손들은 1987년 항쟁을 일으키고, 광화문에서 촛불을 들었다.

신식 무기로 무장한 일본군에 맞서써 싸우는 의병들은 무기도 부실하고 배고픔과 싸우면서 생존조차 힘들었지만, 일본의 노예가 되어 사느니 자유민으로 죽는 것이 훨씬 낫다고 외신 기자 메켄지와 인터뷰에서 말했다고 한다.

(미스터 션샤인 마지막회에 이 장면이 대사 하나 바꾸지 않고 그대로 재연되었다.)

 

대한독립군가 가사에는 원수들이 강하다고 겁을 낼건가, 우리가 약하다고 낙심할건가, 너 살거든 독립군의 용사가 되고, 나 죽으면 독립군의 혼령이 되는 것이 우리의 소원이라고 노래하고 있다.

https://youtu.be/g1BliwyKPGM

 

아래의 동영상은 같은 노래를 국군이 부르고 군무를 춘다.

당연히 그런 사람들을 선발했겠지만, 키크고 잘생긴 군인들이 노래도 잘 불러서 흐뭇한 마음이 든다 :-)

https://youtu.be/3g8Pnsky1e8

 

 

아래는 크라잉넛 밴드가 불렀던 버전이다.

뒷부분을 신나는 락 스타일로 불러서 세련된 맛이 있다.

https://youtu.be/IIUNC3eHqOo

 

시절을 잘 타고나서 목숨을 걸고 누군가와 싸워야 하지 않아도 되니 참 다행이다.

하지만, 빼앗긴 것은 되찾을 수 있으나, 포기하고 내어준 것은 영원히 돌려받을 수 없다는 명대사를 교훈으로 삼아, 게으름 부리다가 소중한 것을 남에게 뺏기지 않도록 정신을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다.

적이 너무 강하다고 미리 겁을 먹고 먼저 순순이 내어주지 말고, 울지말고 물어서 싸워야겠다.

 

마음에 남았던 명대사 몇 마디:

 

울지 말고 물으렴

빼앗긴 것은 언젠가 되찾을 수 있지만, 포기하고 내어준 것은 절대로 돌려받을 수 없다

저기에 여자가 어디있느냐? 내 눈에는 모두 의인밖에 안보인다.

황은산, 고애신... 아... 참으로 아름다운 이름들이구려

이건 니 싸움이야. 나는 돕는거고. 알았어?

독립된 조국에서 씨유어게인

 

 

2018년 9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