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엌에서 잠든 둘리양
  • 파파게나
    조회 수: 263, 2015.06.22 15:35:31
  • 엄마와 오빠와 함께 핏자만들기 놀이를 마치고 엄마가 부엌 정리를 하는 동안에 아이폰으로 영화를 보고 있었습니다.

    DSC_3594.jpg

     

     

    어린이집에 다닐 때에는 낮잠을 규칙적으로 잘 잤는데, 방학을 하고 집에 있으면서부터는 낮잠을 자려고 하지 않습니다.

    DSC_3595.jpg

     

     

    대신에 저녁무렵이 되면 무척 피곤해하며 짜증을 내기도 하고, 아침에 늦잠을 자기도 하고, 또 어떤 날은 코피를 흘리기도 하지만, 그래도 훤한 낮 시간에 잠을 자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항상 낮잠을 거부하고 있죠.

    DSC_3596.jpg

     

     

    설거지가 길어지고 있지만 꽤 오래도록 아이폰을 가지고 잘 논다 싶었어요.

    DSC_3597.jpg

     

     

    그런데 조금 있다보니...

    DSC_3598.jpg

     

     

    누가 업어가도 모를 정도로 잠이 들었어요. ㅎㅎㅎ

    DSC_3599.jpg

     

     

     

    이건 다른 날에 영화보러 갔다가 극장 로비에 귀여운 사진찍기 셋트가 있어서 한 컷 찍은 것입니다.

    IMG_2009.jpg

     

댓글 0 ...

위지윅 사용
 
file Sep.10
file Aug.16
file Aug.05
file Aug.05
file Jul.29
file Jul.20
file Jul.20
file Jul.12
file Jun.29
file Jun.22
file Jun.22
file Jun.12
file Jun.11
file Jun.08
태그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