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곱번째 날: 지붕을 올렸어요
  • 파파게나
    조회 수: 575, 2014.08.05 13:06:36
  • 예상했던대로, 어제 저녁에 앞쪽 벽면의 뼈대도 붙여두었고, 오늘은 서까래를 다 얹은 다음 지붕을 울리는 작업을 했습니다.

    DSC_2043.jpg 

    일정한 간격으로 서까래를 먼저 설치했습니다.

    DSC_2044.jpg 

    그리고 처마를 받치는 나무도 붙였네요.

    DSC_2047.jpg 

    서까래와 벽체가 만나는 곳의 각도가 참 정밀하게 잘 들어맞았지요?

    DSC_2048.jpg 

    이제 지붕을 덮을 판자를 얹어야 하는데, 판자의 무게와 부피때문에 조금 힘든 작업이었습니다.

    아래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임시로 나무 조각을 박아서 합판이 경사에서 미끄러지지 않게 지지대를 설치했습니다.

    DSC_2049.jpg 

    그리고 밧줄로 합판을 묶어서, 한 쪽에서는 코난아범이 사다리에 올라가서 합판을 들어 올리고, 코난어멈은 반대편에서 이 밧줄을 잡아당겨서 힘을 보태었지요.

    DSC_2050.jpg 


    양쪽의 지붕 합판을 그렇게 올려서 고정시키고나니 벌써 어두워졌습니다.DSC_2052.jpg


    2014년 8월 5일

댓글 0 ...

위지윅 사용
  Today 0, Yesterday 0, Total 74
file Aug.05
file Jul.20
file Aug.07
태그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