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청춘 저자: 사뮤엘 울만

양수 2005.01.17 00:10 조회 수 : 933

청 춘
사뮤엘 울만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어떤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장미빛 볼, 붉은 입술, 강인한 육신을 뜻하지 않고
풍부한 상상력과 왕성한 감수성과 의지력과
그리고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참신함을 뜻하나니
생활을 위한 소심성을 초월하는 용기
안이함에의 집착을 초월하는 모험심

청춘이란 그 탁월한 정신력을 뜻하나니
때로는 스무살의 청년보다 예순살의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네
우리는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비로소 늙어가나니
세월은 살결의 주름을 만들지만, 열정을 상실할 때 영혼은 주름지고
근심, 두려움, 자신감 상실은 기백을 죽이고, 정신을 타락시키네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예순이건, 열 여섯이건
모든 인간의 가슴속에는 경이로움에의 동경과
아이처럼 왕성한 미래의 탐구심과
인생이라는 게임에 대한 즐거움이 있는 법
그대의 가슴, 나의 가슴 한 가운데에는 이심전심의 무선국이 있어
인간과 신 그 모든 것으로 오는 메세지를 받아 들이네
아름다움과 희망과 기쁨과 용기와 힘의 메세지를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정신이 냉소주의의 눈과 비관주의의 얼음으로 덮일 때
그대는 스무살이라도 늙은이이네
그러나 그대가 낙관주의의 파도를 잡고 있는 한
그대는 여든 살로도 청춘의 이름으로 죽을 수 있네

Youth

Samuel Ulman

Youth is not a time of life - it is a state of mind, it is a temper of the will, a quality of imagination, a vigor of the emotions, a predominance of courage over timidity, of the appetite for adventure over love of ease.
Nobody grows old by merely living number of years; people grow old only by deserting their ideals. Years wrinkle the skin, but to give up enthusiasm wrinkles the soul. Worry, doubt, self-distrust, fear and despair - these are the long, long years that bow the head and turn the growing spirit back to dust.
Whether seventy or sixteen, there is in every being's heart love, of wonder, the sweet amazement at the stars and the starlike things and thoughts, the undaunted challenge of events, the unfilling child-like appetite for what next, and the joy and the game of life.
You are as young as your faith, as old as doubt; as young as your self-confidence, as old as your fear, as young as your hope, as old as your despair.
So long as your heart receives message of beauty, cheer, courage, grandeur and power of from man and from the Infinite so long as you are young.
When the wires are all down and all the central place of your heart is covered with the snows of pessimism and the ice of cynicism, then you are grown old indeed and may God have mercy on your sou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한 학생의 자퇴서 파파게노 2010.03.11 432
33 수학은 부모의 인내가 필요하다. 파파게노 2010.02.15 445
32 아이에게 설교하지 않는 법 파파게노 2010.02.15 425
31 (잘못된) 칭찬은 때로 아이를 병들게 한다 파파게노 2009.12.03 518
30 왜 이렇게 정신적인 질환이 많을까? 파파게노 2009.10.30 418
29 노무현, 그 이후 -----------손호철(서강대 교수) 파파게노 2009.05.25 501
28 국립오페라합창단 해체는 '명박스러운' 일--진중권 파파게노 2009.04.01 566
27 수경 스님 "국민을 노예 부리듯 대하는 대통령" 파파게노 2008.08.28 637
26 NYT "미국 부실 검역체계가 쇠고기 불신 초래" 파파게노 2008.06.16 725
25 [이근 칼럼] 민주주의가 우리를 지켜준다 파파게노 2008.06.16 739
24 “교회나 절이 없다고 세상이 더 나빠질까” Papageno 2006.11.02 756
23 인문학의 위기, 현대문명의 위기 Papageno 2006.10.11 832
22 와인 즐기는 법-국민일보 양수 2006.08.23 869
21 촘스키, 핀터 등 "레바논을 위한 '게르니카'를" 프레시안 2006.08.14 789
20 [옮긴 글]삼성이 얼마나 세기에… 양수 2005.05.05 723
19 Husband 1.0 [1] 양수 2005.04.18 739
18 우정의 이름으로 사랑하기 위한 5가지 조건 양수 2005.02.25 736
17 한 권으로 읽는 경영 명저 50선 - 소개 양수 2005.01.23 845
16 짧은 이야기 김양수 2002.11.03 739
» 시: 청춘 저자: 사뮤엘 울만 양수 2005.01.17 93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