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칭찬은 때로 아이를 병들게 한다

파파게노 2009.12.03 20:58 조회 수 : 518

--- 한겨레 서평----


칭찬을 하되 아이들의 노력과 과정에 초점을 맞추라. 구체 행동에 대해서 칭찬하되, 너무 잦은 보상은 좋지 않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아이들은 칭찬을 먹고 자란다는 말이 있다. 요즘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들 한다. 맞는 말이다. 또한 틀린 말이다.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의 자신감을 키워주려면 칭찬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날 미국의 경우 부모의 85%가 똑똑하다고 말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믿는다. “똑똑하기도 하지, 어이구 내 새끼.” 그들은 습관처럼 그런 칭찬을 입에 달고 있다. 우리의 경우도 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 〈양육쇼크〉포 브론슨·애슐리 메리먼 지음·이주혜 옮김/물푸레



미국에서 올해 출간되어 화제를 일으킨 책 <양육쇼크>는 말한다. 칭찬의 중독에서 벗어나라. 똑똑하다고 칭찬하는 습관이 역효과를 낳는다. 이런 칭찬은 오히려 아이들의 자신감과 자긍심을 해친다. ‘넌 똑똑한 아이야’라는 칭찬은 아이가 아니라 부모 자신을 칭찬하는 말일 뿐이다.

책은 유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아이들을 다뤘으며, 아동발달과 지능 연구, 신경생물학에 이르기까지 60개 나라 7000여명의 교육학자와 과학자들의 최근 10년간의 연구 성과를 녹였다. 여기엔 한국 학자들도 들어 있다. 이 책은 말한다. 광범한 연구조사 결과,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육아 정보 대부분이 과학적이지 않으며, 경험적 사실에 기반한 것이 아니라고. 그래서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캐럴 드웩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10년 동안 뉴욕의 20개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칭찬의 효과를 연구했다. 5학년생을 대상으로 연속실험했는데, 우선, 아이들에게 아주 쉬운 퍼즐식 지능검사를 첫 시험으로 내줬다. 검사를 마치면 연구자들은 한쪽 집단엔 똑똑하다는 칭찬을, 또다른 집단에는 열심히 했다는 노력에 대해 칭찬을 해줬다. 그 뒤 두 번째 시험에 앞서, 첫 시험과 비슷한 쉬운 시험과 더 어려운 시험 중 하나를 선택하게 했다. 노력을 칭찬받은 아이들 90%가 더 어려운 문제를 택했다. 지능을 칭찬받은 쪽은 대부분 쉬운 문제를 택했다. ‘똑똑한’ 아이들이 오히려 회피를 선택한 것이다. 드웩은 이 결과를 이렇게 설명한다. “아이에게 지능을 칭찬해주면 자신이 도전해야 할 시험이 ‘똑똑하게 보이기’가 되므로 실수를 할 수도 있는 모험에 나서지 않는다.”

세 번째 시험은 중1생들이나 풀 만한 어려운 문제를 냈다. 시험을 본 뒤 두 집단의 반응은 달랐다. 노력을 칭찬받은 쪽은 그 시험에서 실패한 이유가 충분히 집중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들은 문제를 열심히 풀었고 온갖 해결책을 적극 시도했다. 반면, 똑똑하단 칭찬을 받은 아이들은 그 시험에서 실패한 이유는 사실은 자신이 똑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들은 “한눈에 봐도 긴장한 채 땀을 뻘뻘 흘리며 괴로워했다.” 마지막 네 번째 시험에선 첫 시험만큼 쉬운 문제를 내줬는데, 노력 쪽 아이들은 첫 시험에 비해 30% 정도 성적이 오른 반면, 똑똑함 쪽 아이들은 첫 시험보다 20% 정도 성적이 하락했다. 노력을 강조하면 아이들은 스스로 성공을 통제할 수 있다고 믿게 되지만, 타고난 지능을 강조하면 오히려 통제력을 앗아갈 수 있다는 걸 이 연구는 보여준다. 이는 반복된 실험을 통해 확인됐다. 취학 전 아이들도 칭찬의 역효과는 비슷했다. ‘똑똑한 아이’라는 딱지 붙이기는 학력 부진을 막아주기는커녕 실제로는 부진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다.


허미경 기자 carmen@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한 학생의 자퇴서 파파게노 2010.03.11 432
33 수학은 부모의 인내가 필요하다. 파파게노 2010.02.15 445
32 아이에게 설교하지 않는 법 파파게노 2010.02.15 425
» (잘못된) 칭찬은 때로 아이를 병들게 한다 파파게노 2009.12.03 518
30 왜 이렇게 정신적인 질환이 많을까? 파파게노 2009.10.30 418
29 노무현, 그 이후 -----------손호철(서강대 교수) 파파게노 2009.05.25 500
28 국립오페라합창단 해체는 '명박스러운' 일--진중권 파파게노 2009.04.01 566
27 수경 스님 "국민을 노예 부리듯 대하는 대통령" 파파게노 2008.08.28 637
26 NYT "미국 부실 검역체계가 쇠고기 불신 초래" 파파게노 2008.06.16 725
25 [이근 칼럼] 민주주의가 우리를 지켜준다 파파게노 2008.06.16 739
24 “교회나 절이 없다고 세상이 더 나빠질까” Papageno 2006.11.02 756
23 인문학의 위기, 현대문명의 위기 Papageno 2006.10.11 832
22 와인 즐기는 법-국민일보 양수 2006.08.23 869
21 촘스키, 핀터 등 "레바논을 위한 '게르니카'를" 프레시안 2006.08.14 789
20 [옮긴 글]삼성이 얼마나 세기에… 양수 2005.05.05 723
19 Husband 1.0 [1] 양수 2005.04.18 739
18 우정의 이름으로 사랑하기 위한 5가지 조건 양수 2005.02.25 736
17 한 권으로 읽는 경영 명저 50선 - 소개 양수 2005.01.23 842
16 짧은 이야기 김양수 2002.11.03 739
15 시: 청춘 저자: 사뮤엘 울만 양수 2005.01.17 93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