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마트에서 파는 생선

 1,381 total views,  1 views today

매주 목요일 저녁이면 세계 여러나라의 식자재를 파는 오아시스 마트에 생선이 새로 들어온다. 생선 뿐만 아니라 육류와 야채가 새로 들어오는 날이라서 싱싱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

이 날은 생선이 여러 가지 들어왔길래 종류별로 사왔다.

DSC_2716.jpg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는 고등어는 평소에는 냉동된 자반고등어를 사다가 냉동실에 두고 구워주지만, 이렇게 통짜를 사다가 무를 넣고 조림을 해주려고 한다.

DSC_2717.jpg

무슨 생선인지 이름을 모르겠는 녀석. 지느러미나 비늘은 조기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조기보다는 몸이 더 납작하다. 보통은 오아시스 마트에서 영어로 이름을 써붙여놓는데, 이 날은 직원이 바빠서 이름을 붙여놓을 틈이 없었다.

DSC_2718.jpg 

이것도 이 날은 이름이 안붙어있었지만 예전 기억을 더듬어보면 조기 (Yellow Croaker) 라고 써붙였던 것 같다.

DSC_2719.jpg 

잘 씻어서 냄새가 스며들지 않는 유리 그릇에 담고 굵은 소금을 뿌려주었다.

DSC_2720.jpg 

고등어는 내가 직접 손질을 해야했다. 머리와 꼬리를 자르고 배를 갈라 내장을 꺼낸 다음 헹궈서 소금을 뿌려두었다.

DSC_2721.jpg 

간장에 꿀과 파, 마늘을 넣은 양념장을 만들어 무와 함께 조린 고등어 조림은 둘리양이 맛있게 잘 먹었다. 코난군은 양념장의 맛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한 입 맛만 보고 말았다.

DSC_2737.jpg

어제 저녁에는 조기 한 마리를 식용유 두르고 후라이팬에 구웠는데, 코난군과 둘리양 둘이서 어찌나 잘 먹는지, 중간에 한 마리를 더 구워야 할 뻔 했다. 코난군은 이미 김밥으로 저녁식사를 했고 둘리양에게 먹이려고 한 마리만 구웠는데, 그 냄새를 맡고 코난군도 합세해서 함께 먹느라 그런 것이다.

두 아이들이 아기새처럼 입을 벌리고 밥과 조기를 받아먹는 바람에 사진을 찍을 짬은 커녕, 생선 가시를 발라내기에만도 바빴다. 다음에 조기를 굽게 되면 사진을 찍어서 추가로 올리려고 한다.

=============================================================

DSC_2792.jpg
어느날 구웠던 조기의 모습이다.

이번에는 조기와 저 위의 더 납작한 생선을 함께 구웠는데, 조기보다도 그 납작한 생선을 더 맛있게 먹었다. 아직까지도 이름을 알아내지 못한 생선이지만 조기보다 더 쫄깃한 식감이 맛있어서 다음에도 또 사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2015년 1월 26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