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의 음식준비: 장조림과 다른 몇가지 반찬으로 냉장고 채워두기

 1,514 total views,  2 views today

DSC_2848.jpg
토요일 오후 냉장고 내부 상황이다. 장을 봐와서 그냥 넣어두기만 한 것도 있고, 바로 꺼내서 먹을 수 있도록 만든 음식도 있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손질해둔 식재료도 있다. 이번 한 주간은 이렇게 도시락을 포함한 식사 준비가 다 되었으니 마음이 든든하다.

냉장고 재정비를 자축하며 치얼스~!!!

DSC_2850.jpg

양지머리 부위 쇠고기를 슬로우 쿠커에 하룻밤 넣어두면

DSC_2827.jpg

이렇게 연하게 익어서 먹기 좋게 된다.

DSC_2842.jpg

이미 다 익은 고기이니 오래 끓일 필요없이 마늘과 간장과 설탕대신 꿀을 넣고 삶은 계란과 함께 잠시만 조려주면 완성이다.

DSC_2844.jpg 

데친 콩나물과 시금치는 양념을 넣고 (시금치는 다진 마늘, 소금, 참기름, 깨소금; 콩나물은 거기에 다진 파와 고춧가루가 더 들어갔다)

DSC_2837.jpg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이다.

DSC_2838.jpg

둘리양 입가에 묻은 건 다름아닌 립스틱…

DSC_2839.jpg 

엄마 흉내 내기를 무척 좋아한다.

DSC_2840.jpg 

그래서 우여곡절 끝에 마침내 완성된 두 가지 나물. 시금치는 김밥에 넣으려고 만든 것이다.

DSC_2841.jpg

당근도 채쳐서 볶아두었으니 코난군과 코난아범이 좋아하는 김밥을 언제고 손쉽게 만들 수 있게 되었다.

DSC_2845.jpg 

브로콜리를 잘 씻어서

DSC_2829.jpg 

한입 크기로 썰어놓고

DSC_2832.jpg

일회용 비닐 주머니에 다진 마늘과 간장 후추를 넣어서

DSC_2830.jpg

볶음용 부위의 쇠고기를 넣어두면

DSC_2831.jpg

브로콜리 쇠고기 볶음을 5분만에 만들 수 있도록 준비 끝

DSC_2833.jpg 

마지막으로 일주일 먹을 쌀도 흰쌀과 잡곡별로 씻어서 흰쌀은 소쿠리에 건져두고 현미와 잡곡은 부드러워지도록 물에 불려두었다.

DSC_2847.jpg 

그래서 다시 봐도 흐뭇한 냉장고!

DSC_2846.jpg

2015년 2월 7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