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크루즈 여행 후기 01 – 사진에 관하여

 479 total views,  1 views today

12월 22일 정오 즈음에 승선했다가 26일 아침 일찍 하선해서 원래 계획과 달리 단숨에 달려서 같은 날 저녁에 집에 도착한 것이 어제 저녁이었다.

디즈니 드림 호에서 그야말로 꿈같은 날을 보내고 돌아왔지만, 역시나 there is no such a place like home! 이라는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의 말이 맞다.

두 아이들은 우리 동네 골목길로 차가 접어들자 “믿을 수가 없어, 드디어 우리 집에 다 왔어!” 하고 환호하며 기뻐했다 🙂

아이들이 그동안 와이파이 연결이 안되는 환경에서 할 수 없었던 컴퓨터 게임과 넷플릭스 시청을 하는 동안에 나는 짐을 풀고, 남편은 빨래를 돌렸다.

여행을 떠나기전에 냉장고를 비우고 갔던 터라, 밤에는 우유와 식빵 등 식량을 사러 나갔다 오기도했다.

그리고 오늘은 크루즈에서 찍었던 사진을 펼쳐보고 있다.

내 카메라에 들어있는 사진은 너무 많아서 엄두가 안나고, 우선은 230달러를 주고 사온 사진사가 찍은 사진을 열어보았다.

616-27056538-Embrk Terminal-34636_GPR.jpg

배에 타기 전에 각종 수속과 등록을 마치고나면 드림호가 배경으로 보이는 곳에서 가족사진을 찍어주는데, 우리처럼 어린 아이들이 딸린 가족은 놀러가서 다 함께 찍은 가족사진을 얻기가 힘든 터라 즐거운 마음으로 찍었다.

616-27056540-Embrk Terminal-34636_GPR.jpg

배 안에서도 수시로 곳곳에서 전문 사진사가 조명기구까지 갖추어서 사진을 찍어준다.

마음껏 사진을 찍힌 다음 원하는 것만 골라서 구입할 수 있다.

열 장을 사진으로 출력하고 파일로 받는 것이 150달러이고, 열 다섯 장은 200달러였나? 그리고 그 이상은 출력하는 분량에 따라 가격이 더 올라가는 모양이었다.

사진은 레터지 (A4용지와 비슷한 크기) 싸이즈로 출력할 수 있고, 컵이나 가방, 열쇠고리, 등등의 기념품에 인쇄할 수도 있다. 물론 기념품값은 따로 내야 한다.

616-27102231-Classic Goofy Pirate-34693_GPR.jpg

우리 가족은 무제한으로 USB에 사진 파일을 받을 수 있는 것을 선택했다. (값은 230달러였다.)

공연히 사진으로 인쇄해봐야 벽에 다 걸어둘 수도 없고, 책꽂이 어디에선가 먼지만 앉힐 것이 분명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사진관처럼 준비해둔 곳에서 하루에도 몇 번씩 다양한 디즈니 캐릭터가 나와서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저녁 식사 시간에는 레스토랑에서 사진사가 다니면서 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616-27113784-C Pirate Royal Palac-34656_GPR.jpg

따라서 우리가 해야할 일은 하루에도 여러 차례 옷을 갈아입고 예쁘게 단장한 다음 곳곳을 다니며사진사가 보이는대로 사진을 찍히는 것 뿐이었다 🙂

저녁 식사를 할 때의 드레스 코드는 그날 그날 주제에 따라 다른데, 물론 따르지 않아도 되지만, 사진을 예쁘게 찍히려면, 그리고 파티 분위기를 즐기려면 어떤 날은 해적 복장을 하고, 또 어떤 날을 정장을 차려입기도 해야 한다.

616-27113789-C Pirate Royal Palac-34656_GPR.jpg

사진사들은 배 안이나 바깥의 어떤 위치에서 어떤 포즈로 사진을 찍는 것이 좋은지를 잘 알고있는데다, 사진을 찍는 장소를 직원들이 친절하게 통제하기 때문에 놀이공원에서 인파에 방해받으며 힘들게 찍는 것에 비하면 아주 편리했다.

616-27145263-Other Stitch Pirate-34696_GPR.jpg

사진사에게 룸키를 건네주어 스캔한 후에 사진을 찍으면 우리 가족 어카운트에 사진이 저장되기 때문에 번잡하게 이름을 알려준다거나 하지 않아도 되어서 좋았다.

616-27166717-Castaway Cay Tree-34701_GPR.jpg

심지어 사흘째날 부터는 카드를 스캔하지 않아도 카메라가 얼굴인식을 해서 자동으로 우리 가족인 것을 알고 저장할 수 있었다. 테크놀러지의 힘이란!

616-27169308-Pier-34703_GPR.jpg

모처럼 찍은 부부 둘만의 사진인데, 거추장스러운 것들은 좀 내려놓고 찍을 걸…

616-27175568-Beach-34700_GPR.jpg

그래도 사진의 테두리를 이렇게 처리하니 같은 사진이라도 더 예쁘게 보인다. (물론 이것도 내가 한 것이 아니라 디즈니 사진사가 찍은 사진은 모두 테두리가 장식되어 있다.)

616-27176877-Beach-34700_GPR.jpg

우리 가족은 나만 빼고 모두가 카메라를 기피하는 성향이 있다.

남편은 쑥쓰러워서, 코난군은 카메라 플래쉬의 눈부심이 싫어서, 둘리양은 낯선 사람을 쳐다보는 것이 싫어서… 등의 다양한 이유이다.

616-27197108-C Christmas Tree 3 M-34671_GPR.jpg

그래도 친절한 사진사는 농담을 하거나 카메라에 인형을 달아놓고 흔드는 등의 갖은 노력을 해서 이런 가족사진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었다.

616-27197434-C Stairs 3 MS-34670_GPR.jpg

뒷사람이 기다리고 있으니 빨리빨리 찍으라거나 하는 불친절함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가족 사진 컷 다음에는 아이들만 한 컷, 부부만 한 컷, 하는 식으로 다양한 사진을 찍으라고 권하고, 같은 포즈로 여러 컷 찍어주어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를 수 있게 했다.

616-27197576-Classic Minnie F 3 P-34709_GPR.jpg

아이들이 학교에서 해마다 사진사를 불러다가 찍은 사진은 이보다 못한 퀄리티이지만 한 장에 십 수 달러를 지불해야 하는데, 그에 비하면 4일 동안 무제한으로 찍은 훌륭한 사진이 230달러인 것은 전혀 비싸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616-27205763-C Animators Palate-34660_GPR.jpg

아이들이 사진 찍기를 싫어해서 마흔 여섯장 밖에 못찍었는데, 그 중에서 같은 장소 중복을 피하고고른 것이 이만큼이다 🙂

이 중에 몇 개는 사진으로 인쇄해서 액자에 넣어 거실에 걸어두어야겠다.

616-27205967-C Animators Palate-34660_GPR.jpg

 

*디즈니 크루즈 후기는 사진, 음식, 서비스, 등등의 주제를 정해서 쓸 계획이다.

다른 사람들이 쓴 후기는 대체로 첫 날, 둘째 날, 하는 식으로 날짜별로 쓴 것이 많았는데, 나는 그런식으로 구상해보니 단 하루에도 너무 많은 경험을 하고 너무 많은 즐거움이 있어서 한 편의 글에 하루의 일을 다 쓸 수 없을 것 같아서이다 🙂

아직 겨울 방학이 일주일 정도 남았으니 매일 매일 한 편씩 쓰다보면 얼추 개학 즈음에 후기 쓰기를 마칠 수 있겠다.

 

 

2016년 12월 27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8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wehavefuntoday

1년 후 올랜도에 가서 디즈니크루즈를 타야겠어! 하고 구글링하다가 블로그를 찾게 되었습니다. 이제 곧 예약을 할 예정이에요. 가장 비수기라는 2월로요. ^-^ 역시나 1년 전부터 준비하신 글을 보니 제 앞날이 미리 그려지는 것 같아서 재밌었어요. 앞으로 올라온 후기는 더 흥미진진하겠죠? 기대하는 마음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

소년공원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님께서도 여행 준비를 하면서부터 즐거움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제 생각으로는 한여름 보다는 10월에서 3월 사이가 바하마나 캐리비언 쪽으로 가기에 좋은 계절인 것 같아요. 

레오로빈

오.. 마지막 사진 투핸즈님.. 영+핸섬하게 잘 나왔어요…. 아직은 기약없지만 사진 패키지!! 꼭 기억하렵니다. 

소년공원

82쿡 회원이라 양수 편수 냄비를 떠올리시게 되나봐요?

ㅎㅎㅎ

투 핸즈가 아니라 굿 워터 라는 뜻이랍니다 원래는 🙂

이슬

잘 다녀오셨군요, 사진 좋아보이네요 ㅎㅎ 

저희는 그 사이에 아이 수술 무사히 잘 마치고, 집에서 열심히 요양중이에요.

4일이면 헤드스타트도 개학이라, 아이나 저나 그 날만을 목빼고 기다리고 있어요.

 

그나저나 CDA 는 과연 언제 딸 수 있게 되는 걸까요…480시간 work experience 중에 이제 100시간 남짓 채웠어요. 헤드스타트에선 시간만 채울 수 있고, 이벨류에이션은 못한다고 해서, 레슨 플랜 적용하고 이벨류에이션 받는 건 다른 데서 해야 하게 생겼어요. ㅋ

 

참 이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인데…

저희 남편 이번에 래드포드에 지원했는데 아무 소식 못 들었어요 ㅠㅠ ㅋㅋ

소년공원

어머나, 오랜만이라 반가워요 이슬님!

산이가 씩씩하게 수술 잘 받고 회복한 것은 한겨레 칼럼 읽어서 알고 있었어요.

안그래도 새해 인사 해야겠다 하고 생각만 하고 있던 터였는데…

 

남편분께서 래드포드 대학교에 임용되시면 얼마나 좋을까요?

전공이 사회학이라고 하셨던가요?

다른 더 좋은 학교에서 좋은 오퍼를 받으시겠지만, 그래도 저는 꼭 우리 학교로 오셨으면 좋겠어요:-)

그럼 제가 실습하는 과정도 도와드리고, 코난군 작아져서 못입는 옷도 산이한테 물려주고…

 

암튼 새해에는 좋은 소식 들리겠네요.

레오

굿워터..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워낙 뚝딱뚝딱 핸디맨 이시라…  왠지 자꾸 그렇게 부르고 싶어져서요^^ 다음부턴 정확하게 부르겠습니다!! 

소년공원

그런 알흠다운 뜻이 담긴 호칭이었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