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5 total views,  1 views today

이 름:   나기득 (2004-03-12 오후 10:33:37 , 조회 : 480, 투표: 9)  

스크랩하기  게시물신고  프린트하기  

내 고조할아버지
쓸어져가던 가문을 어찌 한 번 세워볼꼬
많은 밤 잠 못 들며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자존심 상하고
말조차 안 통했지만
일본 제국주의자들을 만나
머리 숙이셨다

독립한다고 부르짖는 골빈 놈들의
끝없는 미움
정신대나 징용에 끌려가던
개나 돼지의 침 뱉음
심지어는 일제(日帝)로부터의
오해를 받을 때마다
피가 나도록 입술을 깨물어 참으셨다

우리 가문이
오늘날 누리는
이 빛나는 돈과 권력이
바로 그렇게 시작되었단 말이다

망할 일본 놈들
합방했으면 천 년 만 년 지킬 일이지
백 년도 못해 먹고 가다니…
할아버지 맥 놓고 원망만 하시다가
이윽고 떨쳐 일어나
헬로우 하니~
미군부대 찾으셨다.
반민특위 큰 파도를
미국파에 붙어 만주파 왕따 시키며
겨우겨우 넘으셨다

한숨 돌리고
그동안 소홀했던 금고랑 곡간이랑
좀 채워볼까 했더니
어라, 이번엔 총칼 찬 군인들이네?
돈으로 아부하고
구린 데 감싸주어
꺼질 뻔한 가문의 불씨를
겨우 살리셨다

그렇게 지켜 온 가문과 자리와 돈이다
그 피를 이어받아
신군부와도 입 맞추고
지역 맹주와도 붙어먹었다
우리 가문도 간과 쓸개가 있는데
어찌 자존심 상하지 않았겠느냐만
오직 가문을 지키라는
선조 유언을 굳게 받들어
그렇게 처절하게 지켜온 것이란 말이다

그런데
하필이면 내 대에 와서
이게 무슨 변고일까
친구 집안 떨어지고
상고(商高) 나온
촌거지가 그만 덜컥 되었구나

껄껄껄
저 놈도 이 맛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걸…
돈으로 달래도 보고
협박도 해봤는데
요지부동 끄떡도 않는다
조상님들처럼
납작 엎드려 죽어지낼까도 생각해 봤지만
옛날에 해먹어서
벌써 똥 된 차떼기 책떼기 까지
다 토해내란다
대명천지 민주 사회에
이 무슨 깡패 짓거리란 말이냐

밤마다 잠자리가 불안했고
정녕 내 대에서
이 가문이 망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아침을 맞아야 하는
지난 일년이었단 말이다

양식 있는 사람들아
머리가 조금이라도 돌아가는 사람들아

너희가 나라면 어찌하겠느냐
너희가 나라면
정녕 기필코
탄핵하지 않겠느냐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