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Uncategorized

혼잣말 43

Loading

평생 볶을듯 하던 무더위가 언제인지 모르게 지나갔다. 새벽에는 이불이 생각날 정도이다. 아하~ 여기에서 삶을 배운다. 힘들어서 못견딜것 같으나  미련~ 스럽게 아무 일도 없는듯이 딴 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