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젓하게 오빠 노릇 잘 하는 코난군

 678 total views,  2 views today

어제 저녁, 퇴근한 엄마는 저녁 준비로 바쁘고, 아빠도 무언가 일을 하고 있는데, 식사 준비가 되기를 기다리는 동안 코난군이 둘리양을 데리고 놀았습니다. 둘이 함께 컴퓨터로 재미난 영화를 보기도 하고, 게임을 하기도 하면서 노는 모습이 정말 예뻤어요.

DSC_0636.jpg

 

DSC_0637.jpg

 

DSC_0638.jpg

 

DSC_0639.jpg

 

DSC_0640.jpg

 

DSC_0641.jpg

 

DSC_0642.jpg

 

DSC_0643.jpg

 

DSC_0644.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