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1 total views,  1 views today

지난 토요일에 엄마 학교에서 하는 어린이 연극을 보러 다녀왔어요.

영화로도 만들어져서 유명한 나니아 연대기 라는 이야기를 아동극으로 만든 것인데, 연극학과 학생들이 제작하고 출연한 작품이었어요.

코난군이 재미있게 관람한 것은 물론이거니와, 아직 어린 둘리양 까지도 감정이입해서 열심히 관람을 했습니다.

주인공을 위해 싸우던 사자가 죽는 장면에서는 그 슬픔이 고스란히 느껴졌는지 눈물을 뚝뚝 흘리며 흐느껴 울기까지 하던 둘리양… 캠퍼스 곳곳을 누비며 사람들의 귀엽다는 찬사를 한몸에 받았습니다.

 

연극이 끝나고 엄마 연구실이 있는 사범대 건물에 들렀는데 암벽등반 활동이 한창이었어요.

IMG_1056.jpg

 

IMG_1057.jpg

 

IMG_1058.jpg

 

열심히 구경하던 남매

IMG_1059.jpg

 

IMG_1061.jpg

 

암벽등반 구경을 마치고 엄마 연구실로 와서 또 한바탕 놀았지요.

IMG_1062.jpg

 

IMG_1063.jpg

 

작은 지우개를 숟가락으로 퍼담는 놀이를 하고 있는 둘리양

IMG_1065.jpg

 

초등학생답게 수준높은 놀이중인 코난군

IMG_1066.jpg

 

IMG_1067.jpg

 

그 다음으로는 학생 식당에 가서 햄버거를 점심으로 먹었습니다.

IMG_1068.jpg

 

IMG_1069.jpg

 

IMG_1070.jpg

 

 IMG_1072.jpg

 

IMG_1073.jpg

 

 학생식당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즐거워하는 시골 아이들 🙂

IMG_1074.jpg

 

IMG_1075.jpg

 

IMG_1076.jpg

 

IMG_1077.jpg

 

 집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이렇게 녹초가 되어 곯아떨어졌지요.

IMG_1078.jpg

 

IMG_1079.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