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와 놀이삼아 만드는 핏자

 578 total views,  1 views today

제분기로 갈아둔 밀가루가 있길래 아이들과 반은 놀이삼아 반은 점심 준비삼아 핏자를 만들기로 했다.

밀가루에 물을 넣고 대충 섞어서 한 덩어리씩 나누어주며 마음껏 치대며 가지고 놀게 했더니 태권도 격파놀이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이다 🙂

DSC_3583.jpg 

핏자 크러스트 반죽은 쫄깃함이 많을수록 좋은지라, 오래 치대어서 글루텐 형성이 많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가사시간에 배웠었다. 아이들은 조물딱거리며 가지고 놀 장난감이 있어서 좋고, 핏자 반죽은 쫄깃해져서 좋고, 윈윈 전략이 바로 이런 것이다.

DSC_3584.jpg

 

아빠는 마당에 잔디를 새로 심느라 바쁘고, 엄마가 두 아이들을 심심하지 않게 해주면서 식사준비도 동시에 할 수 있으니 이것도 일타쌍피의 효과!

DSC_3585.jpg 

아이들이 반죽을 가지고 노는 동안에 냉장고에서 야채와 햄과 치즈를 꺼내서 준비해주었다.

DSC_3588.jpg 

참, 팬트리 구석에 오래된 토마토 페이스트 캔이 하나 남아있어서 거기에 다진 마늘과 설탕 식초를 넣고 졸여서 핏자 소스도 직접 만들어서 발랐다.

DSC_3589.jpg 

핏자 토핑도 각자가 먹고 싶은 것을 원하는 모양대로 얹게 했는데, 이건 아빠 엄마가 먹을 것을 내가 만든 것이다.

DSC_3590.jpg 

이건 호박 얼굴 모양으로 만든 코난군의 작품인데 버섯 코에 올리브 콧구멍이 재미있다.

DSC_3591.jpg 

이건 둘리양이 만든 사람 모양인데,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나름대로 설명까지 해가며 각 부위를 다 구성한 작품이다.

DSC_3592.jpg 

마지막으로 핏자 치즈를 듬뿍 얹어서 화씨 400도에서 15분간 구우니 맛있는 핏자가 완성되었다. 신선한 밀가루로 만든 반죽도 고소하고 좋았다.

DSC_3593.jpg

2015년 6월 2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