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판타지 크루즈 여행기: 로얄 코트에서 첫 저녁 만찬

 273 total views,  1 views today

정장을 입은 어른들만 갈 수 있는 돈을 더내고 가는 최고급 레스토랑은 가지 않기로 하고, 7일 동안 저녁 만찬을 하게 될 레스토랑의 순서가 정해졌는데, 그 첫 순서는 신데렐라 궁전을 모티브로 한 로열 코트 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이었다.

D72_3749.jpg

 

여기에서도 특별한 칵테일이나 와인 등을 주문하면 추가 요금을 지불하게 되는데, 우리 가족은 기본으로 제공되는 탄산음료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다.

식전 빵은 그날 그날 정해진 종류로 제공되고, 전채요리는 서너가지, 숩과 샐러드는 각기 두 가지씩, 메인요리는 너댓가지, 후식은 가장 다양해서 대여섯가지 종류가 제공되는데, 다 먹을 수만 있다면 한 사람이 한 가지 이상씩 골라서 주문해도 된다고 들었다.

그러나 한 가지씩만 주문해도 코스를 따라 먹다 보면 배가 터질 듯 가득해진다.

D72_3750.jpg

 

음식을 주문해놓고 나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실내를 둘러보니, 과연 디즈니의 시설답게 구석구석 최고급으로 잘 꾸며두었다.

대리석 기둥에 금속 장식으로 꾸민 천장… 거기에다 크리스마스라고 장식을 더 달아두었다.

D72_3751.jpg

 

아이들이 좋아했던 식전빵에 버터를 발라 먹고 있으니 곧 전채요리가 나왔다.

디즈니 크루즈를 타지 않았다면 내평생에 달팽이 요리를 먹을 일이 있었을까?

ㅎㅎㅎ

D72_3752.jpg

 

남편은 해산물 맛보기 셋트를 주문했고…

D72_3753.jpg

 

코난군은 브리 치즈 튀김을 주문했다.

둘리양은 어린이 메뉴를 주문했기에 전채요리가 따로 나오지 않았다.

D72_3754.jpg

 

숩과 샐러드는 남편과 내가 같은 것으로 주문했고 코난군은 숩이나 샐러드는 먹고 싶지 않다며 주문하지 않았다.

쇠고기 국물에 양파를 많이 넣고 끓인 후에 바게뜨 빵 한 조각을 넣고 그 위에 치즈를 얹어 토치로그을린 프렌치 어니언 숩이다.

D72_3755.jpg

 

보스크 페어와 아루굴라 잎이 들어간 샐러드.

D72_3756.jpg

 

메인요리로는 온가족이 같은 것을 시켰었는지 사진이 이 스테이크 한 가지 밖에 안보인다 🙂

D72_3757.jpg

 

두툼하지만 연한 쇠고기 스테이크는 곁들여 나온 감자와 아스파라거스와 조화를 이루며 좋은 맛을 내었다.

D72_3758.jpg

 

둘리양은 보잘것없는(?ㅋㅋㅋ) 치킨핑거 요리를 시켜서 사진을 찍어주지 않았던 것 같다.

첫 날 이후로는 둘리양도 어른 메뉴에서 코스요리를 주문해서 먹었다.

D72_3759.jpg

 

디저트 메뉴는 신데렐라를 초대한다는 왕자님의 무도회 초대장처럼 만들어져 있었다.

D72_3760.jpg

 

디저트 메뉴의 윗쪽에는 돈을 따로 더 내야하는 칵테일이라든지 에스프레소 커피 등이 있고 아랫쪽에 여섯 가지 디저트 종류가 적혀있었다.

D72_3761.jpg

 

테이블 번호를 알려주는 표시도 금속으로 세공한 신데렐라와 왕자님의 모습이다.

D72_3762.jpg

 

둘리양은 디즈니 크루즈의 대표 후식이라 할 수 있는 미키바를 주문했다.

D72_3763.jpg

 

초코렛 코팅 안에는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들어 있는데, 초코렛 코팅 겉에다가 또 초코렛 시럽으로미키마우스 얼굴을 그리고 미키마우스 스프링클도 뿌렸다.

D72_3764.jpg

 

나는 스트로베리 숏케익 아이스크림 선데이를 먹었다.

D72_3765.jpg

 

코난군은 크림브륄레 종류를 먹었던 것 같고…

D72_3766.jpg

 

남편은 오페라 케익을 먹었던가보다.

D72_3767.jpg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두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

지난 번 알래스카 크루즈 때에는 늦은 식사 시간을 배정받아서 다소 속이 불편했던지라 이번에는 일찌감치 예약을 해서 이른 식사 시간을 예약할 수 있었다.

한 번 정해진 식사 로테이션은 중간에 바꿀 수 없다.

이른 저녁 식사는 5:45에 시작하는데, 코스별로 요리를 주문해서 후식까지 다 먹고 나오면 7:30이 훌쩍 넘는다.

지난 번 알래스카 여행 때는 8:15에 식사를 시작했으니 10시가 넘어서야 식사를 마쳐서 밤에 잘 때까지 소화가 다 되지 않아서 힘들었다.

D72_3768.jpg

로열 코트 레스토랑을 나와서 복도를 걸어가다가 창문 앞에서 잠시 쉬기도 했다 🙂

 

 

2020년 1월 1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