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7 total views

 237 total views 음악이 조용하게 흐르는오후 ,촉촉한 봄비처럼 포근하게 내리는 창가를 바라보며 커피향과 함께 마음이 평온하다. 그동안 미국을 다녔어도 시차 문제가 없었는데 이번엔 좀 다르다. 밤이면 눈이 말똥말똥하다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