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으로 도시락 배달: 돈까스와 새우튀김

 11,173 total views,  1 views today

돈까스를 튀기는 김에 새우도 튀겼다. 어제 사온 돼기고기 스테이크로 돈까스를 만들기위해 튀김 기름을 달군 김에 새우 한 가지를 더 튀긴 것이다.

01.jpg

방금 지은 밥도 담고, 얼음컵과 음료수, 포크와 냅킨까지 정성껏 차려서 배달을 나갔다.

02.jpg

 

코난군의 트리하우스 공사 현장으로…

03.jpg

 

피크닉 테이블 위에는 온갖 작업도구가 다 나와있고, 목재까지 얹혀져서 쟁반 하나 놓을 자리가 마땅치 않을 정도였다.

04.jpg

코난군 아범이 식사를 하는 동안 마당을 둘러보니, 어느새 봄이 성큼 우리곁에 와있었다. 플라타너스인지 포플라 나무인지 6년째 보고도 이름을 모르는 뒷마당의 큰 나무에 신록이 솟아나고있었다.

05.jpg

소나무 울타리 사이로 보이는 옆집 마당에도 봄의 여신이 꽃을 한가득 피워놓았다.

06.jpg

잔디가 더 푸른지, 코난군의 셔츠가 더 푸른지, 비교가 어려움…

07.jpg 

다시 고개를 돌리니 어느새 접시를 뚝딱 비워버린 코난군 아범…

그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중에 두 가지를 만들어주었으니 당연한 결과이다.

08.jpg 

너른 마당에서 아이가 뛰어놀고, 남편은 뚝딱뚝딱 뭔가를 만들고, 새들은 노래하고, 나무는 푸르고… 이보다 더 아름다운 풍경이 또 있을까 싶다.

09.jpg 

어지간히 꼼꼼한 성격의 코난군 아범이 일하는 과정 일부이다.

나무의 크기와 거리를 자로 재고, 컴퓨터 프로그램에 입력해서 설계도를 그렸다. 오른쪽에 가필한 부분은 원래 계획에서 추가된 해적선 머리 부분이다.

10.jpg 

 그리고 엑셀을 이용해서 만든 자재 가격 비교표. 홈데포, 로우스, 그리고 헤브너 (모두 건축자재를 파는 가게) 에서 판매하는 자재가 어떤 것은 더 싸고 어떤 것은 더 비싸기 때문에 각 싸이즈별로 가장 값이 싼 곳을 찾아서 구입하기 위한 것이다.

11.jpg 

열공하는 코난군 아범…

애당초 트리 하우스 하나 지어보자는 내 기획은 이런 게 아니었는데…

그까이꺼 대~충 나무 사다가 썩둑썩둑 잘라서 비뚤어지면 비뚤어진대로, 기울면 기울어진대로, 못을 박아서 얼렁뚱땅 만들자고 한 것인데… 이렇게 박사 논문 쓰듯이 열공을 할 줄은 미처 몰랐다.

12.jpg 

공정 하나 하나에 세심한 공을 들이는 이 사람…

13.jpg 

바로 요 녀석의 애비 되시겠다.

14.jpg 

부자가 함께 짓는 트리하우스… 조만간 완공될 듯.

15.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