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11 total views,  1 views today

미국 사람들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빠르게는 한 달도 전부터 장식해둔다. 우리집도 코난군의 생일이 지나자마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워두었다.

DSC_8963.jpg

트리 아래에는 선물 상자를 놓아두는데, 크리스마스 아침까지 열어보지않고,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지 궁금해하고 기대하며 즐기는 것도 미국 사람들의 풍습이다.

DSC_8961.jpg

DSC_8965.jpg

호두까기 인형은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아이템

DSC_8962.jpg

트리 말고도 곳곳에 장식을 해두고…

DSC_8964.jpg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도 다녀오고…DSC_8972.jpg
DSC_8973.jpg

그리고 이웃에게 나눠줄 트릿을 준비했다. 트릿 treat 이라고 하는 것은 쿠키나 캔디 등의 작은 군것질 거리를 말하는데, 한국에서 명절에 이웃간에 서로 떡접시를 돌리듯이, 미국 사람들은 트릿을 준비해서 이웃과 나눈다.

DSC_8976.jpg

호떡 반죽은 중력분 밀가루에 찹쌀가루를 조금 더하고 이스트와 이스트의 먹이가 되는 설탕을 넣어서 만든다.DSC_8977.jpg 

앞뒤로 노릇노릇 구운 호떡을 잘 담고…

DSC_8980.jpg

선물 상자에 받을 사람과 주는 사람의 이름을 쓰고…

DSC_8978.jpg

배달 준비 끝

DSC_8979.jpg

미국 사람들은 가족 모두가 같은 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결혼한 여자는 남편의 성으로 바꾸기 때문), 일가족을 지칭할 때는 “아이스톤스 패밀리” “멕엘플레쉬스 패밀리” 하는 식으로 부른다. 따라서 선물을 주는 집은 킴스 패밀리인데, 이제 막 글쓰기를 익히고 있는 코난군이 직접 썼다.DSC_8981.jpg

혹떼러 갔다가 혹붙이고 온다더니, 트릿을 주러 갔다가 얻어온 윌 할아버지네 트릿이다.

DSC_8982.jpg
DSC_8983.jpg
DSC_8984.jpg 

2013년 1월 1일에 올린 글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