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Uncategorized

혼잣말 44

Loading

시간은 멈추지 않고 지나간다. 지난 가을 , 그 렇게도 유난히 밝은 달 빛을 난 지금도 떠 올린다. 그 즈음 나의 환경은 음표들로 둥둥 비행하고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