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1 total views,  1 views today

지난 주에 리치몬드를 거쳐서 메릴랜드까지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먼저 들렀던 리치몬드 미술관은 구경할 것이 많았어요.

앤디 워홀의 작푹을 모티브로 만든 기념품을 파는 곳인데 커다란 입과 사과를 찍으라고 코난군이 부탁했어요.

DSC_0323.jpg

 

사방이 유리로 되어있는 신기한 엘리베이터는 하도 재미있어서 두어번 더 탔구요.

DSC_0327.jpg

 

미이라 그경도 하고요

DSC_0328.jpg

 

둘리양도 제법 미술 감상을 잘 하지요?

DSC_0333.jpg

커다란 이집트 벽화 앞에선 코난군

DSC_0334.jpg

 

"난 이 작품이 마음에 들어요" 하는 듯한 눈빛의 둘리양

DSC_0335.jpg

 

조각 작품을 유심히 관찰하던 코난군

DSC_0338.jpg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귀여운 천사가 가득 조각된 저 작품…

DSC_0339.jpg

 

그러나 이 귀여운 아기 천사들 보다도…

DSC_0343.jpg

 

제 눈에는 요 녀석들이 더 귀여웠어요.

DSC_0342.jpg

 

DSC_0344.jpg

 

고슴도치도 제 새끼 털은 보드랍다 한다는 말이 생각나는 어느 여름날의 풍경

DSC_0345.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