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학기요 에서 플레이 데이트

 512 total views,  1 views today

요즘 매일 엄마따라 출근하는 코난군은 엄마가 일을 하는 동안 혼자 놀고, 엄마의 휴식 시간에는 바깥 놀이터에 나가거나 학교 건물 안에서 엄마와 숨바꼭질 놀이를 하거나 합니다.

그런데 오늘은 엄마 옆 방의 연구실을 쓰는 데비 교수님이 딸 올리비아를 데리고 왔더랬습니다.

코난군과 올리비아는 갓난 아기일 때부터 엄마 학교에 자주 오곤 했었죠.

그런데 이젠 초등학교 입학하는 큰 아이들이라, 둘이서 재미있게 어울려 놀더군요.

 

IMG_0835.jpg

 

IMG_0834.jpg

 

외삼촌 외숙모가 선물한 바람막이 자켓을 입고 놀이터에 나갔습니다.

 

IMG_0836.jpg

 

그리고 둘이서 숨바꼭질 놀이를 하고 놀았지요.

IMG_0837.jpg

IMG_0838.jpg

 

엄마 연구실로 돌아와서는 컴퓨터로 게임을 하며 놀았어요.

덕분에 코난 엄마는 연구실 밖에 있는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 일을 해야만 했지요.

IMG_0839.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