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8 total views,  1 views today

코난군과 둘리양은 음악을 좋아합니다. 비록 코난군은 사람들이 많은 음악회에 가는 것은 싫어하지만, 늘 콧노래를 흥얼대거나, 피아노나 드럼 같은 악기를 이용해서 소리를 만드는 놀이를 좋아하구요, 둘리양은 오페라의 여주인공처럼 두 손을 허공에 높이 들고서 목청껏 "엘모송~~~~" 하면서 노래를 부르곤 합니다.

이 날도 두 남매가 장난감 피아노를 연주하며 놀고 있었습니다.

DSC_1210.jpg

 

오빠도 함께 쳐보자…

DSC_1211.jpg

 

음악을 연주하니 이렇게 흥이 나는 걸!

DSC_1213.jpg

 

그러나 사이좋은 남매의 시간은 그리 길지 못했으니… 오빠가 피아노를 독차지해버렸어요…

DSC_1215.jpg

 

그렇다고 순순히 물러날 둘리양이 아닙니다. 커다란 목청을 이용해 열심히 항거하는 중!

DSC_1216.jpg

 

마침내 피아노 주권 회복!

DSC_1217.jpg

 

오빠는 끄트머리 건반 몇 개 얻어서 치는 것으로 타협을 했다는…

DSC_1218.jpg

귀여운 음악남매 이야기였습니다.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