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9 total views,  2 views today

래드포드 대학교 어린이집 설립위원회 일을 하면서 알게되고 친하게 된 교수와 교직원 가족들을 초대해서 한국음식을 먹고 아이들은 물놀이를 하며 놀았습니다.

손님들이 도착하기 전에 이렇게 놀이 시설과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준비를 해두었습니다.

DSC_1668.jpg

 

DSC_1669.jpg

 

DSC_1670.jpg

 

아이들은 아예 미리부터 수영복을 입혀두었구요.

DSC_1669.jpg

 

DSC_1670.jpg

 

요즘들어 코난군은 부쩍 동생을 잘 챙겨주는 의젓한 오빠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DSC_1673.jpg

 

교직원 베다니의 가족이 선물로 사온 튤립다발을 꽂아두니 피크닉의 분위기가 한결 더 밝아졌습니다.

DSC_1675.jpg

 

수학과 아기다 교수네 둘째 딸 – 탐스러운 천연곱슬머리에 생김새는 정말 인형처럼 예쁘지만, 그걸 무기로 은근히 말썽을 많이 부리는 알리야.

DSC_1678.jpg

 

코난군 옆에 있는 누나는 아기다 교수네 장녀 하바. 부모를 닮은 체형이라 초등 3학년인 지금부터 덩치가 무척 큰데, 코난군이 "누나 뱃속에 베이비가 들어있는 것 같다"고 말을 해서 (물론 악의는 전혀 없는 객관적인 논평이었지만), 기겁을 하며 말렸습니다 ㅋㅋㅋ

DSC_1679.jpg

 

터키쉬 딜라이트를 맛보고 있는 둘리양

DSC_1682.jpg

 

코난 아범이 지은 트리하우스는 모든 사람들로부터 찬사를 자아냈습니다.

DSC_1684.jpg

 

월마트에서 산 만원짜리 물미끄럼도 아주 훌륭한 놀이감이었구요.

DSC_1685.jpg

 

DSC_1686.jpg

 

둘리양은 처음으로 바운시 하우스에서 놀았습니다.

DSC_1687.jpgDSC_1688.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