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즐거웠던 토요일의 둘리양

 179 total views,  1 views today

둘리양 엄마가 돕고있는 새 어린이집 설립이 드디어 완성되어서 오늘 오픈하우스에 다녀왔습니다.

월요일 개원을 앞두고 누구나 와서 구경할 수 있도록 시설을 개방하고 교사들도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오픈하우스 입니다.

둘리양은 일 년만 더 다니면 초등학교에 입학할거라서 굳이 래드포드까지 어린이집을 옮겨 다닐 이유가 없지만, 오늘은 엄마따라 그냥 놀러 와봤어요.

공주옷을 입어보기도 하고…

IMG_2239.jpg

소꼽놀이도 하고…

IMG_2240.jpg

퍼즐도 맞추고…

IMG_2241.jpg

새로 지은 어린이집은 최첨단 시설에 아주 깔끔해서 좋았어요.

IMG_2242.jpg

설립위원회 회원들의 이름을 넣고 현판을 만들어서 걸어두자는 이야기가 나왔어요.

명예롭고 영광스러운 일이죠 🙂

 

오픈하우스에서 세 시간을 놀고나니 배가 고파서 가까운 래드포드 대학교 학생 식당에 가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IMG_2243.jpg

코난군은 아빠와 수영 레슨을 가느라 못오고 둘리양과 엄마만 단둘이 데이트하는 날이었죠.

IMG_2244.jpg

핏자도 먹고 과일도 먹고 사과쥬스도 마시고…

가장 맛있었던 것은 아이스크림이라는군요 🙂

IMG_2245.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