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초대가 즐거운 이유

 441 total views,  1 views today

식사를 마친 후에는 코난아범이 에어로프레스로 내린 커피를 마셨는데, 히로토의 조부모님은 커피를 평소에도 좋아하시는지라 직접 로스팅하고 갈아서 추출한 커피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다.

우리 부모님과 연배가 비슷하신 이 두 분은 영어를 잘 못하시는데, 내가 몇 마디 일본어로 인사를 하니 무척 반가워하셨다.

남편이 파스타 메이커를 보여드리거나 마당에 나가서 트리하우스를 구경하면서 "스고이~~~" 라며 감탄사를 연발하셨는데, 일본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던 것과 비슷한 어투라서 재미있었다.

 

DSC_5015.jpg

 

 

히로토군과 아오이짱의 부모이다.

얏빠리 코히오 스끼데스요네~~~ ㅋㅋㅋ

DSC_5016.jpg

 

 

우리 아버지의 고향이기도 한 나고야에서 생산된 화과자를 선물로 사오기도 했다.

나의 친할아버지가 일본 호세이 다이가꾸에서 공부하셨고, 아버지는 나고야에서 태어나셨다고 했더니 반가워하신 히로토네 조부모님은 도쿄와 나고야의 중간 지점인 시미즈 라는 곳의 토박이라고 하신다.

DSC_5017.jpg

 

 

커피와 함께 먹는 화과자는 무척 맛있었다.

DSC_5018.jpg

 

 

여름학기 강의준비가 부담스러운 아마리타네 아빠 때문에 먼저 돌아가고 히로토네 가족은 더 오래 남아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DSC_5019.jpg

 

 

손님들이 가지고왔던 음식은 우리집에 내려놓고, 대신에 돌아갈 때 맛있었던 한국음식을 싸주겠다고 했더니 두 가족 모두 김치와 잡채를 골랐다.

작별 인사를 하며 신발을 신다가 히로토네 할아버지가 "육개장이 정말로 맛있었다"는 말을 나에게 통역해서 말해주라고 하셨다. 

그 말을 듣고 가만히 있을 수 없어서 부랴부랴 육개장을 더 싸드렸다 🙂

나란 사람…

참 단순해서 잘한다 잘한다 해주면 끝간데를 모르고 하늘높이 떠오르는 경향이 있다 ㅎㅎㅎ

DSC_5020.jpg

 

 

모두들 돌아가고난 자리에는 설거지가 가득 쌓였다.

식기세척기를 써도 되지만 사람들의 칭찬으로 몸과 마음의 에너지가 가득 충전된지라 손으로 설거지를 해치웠다.

한 판 그릇을 씻어서 키친타올로 물기를 닦아서 그릇장에 집어넣고, 젖은 키친타올로 마룻바닥을 걸레질하고, 또 설거지 다음에 걸레질… 이런식으로 일을 하니 설거지와 청소를 동시에 할 수 있어서 좋았다.

DSC_5021.jpg

 

 

손님을 치르면 좋은 점이 이런 것이다.

손님이 오기 전에 집안 곳곳을 정리하게 되고 손님이 가고난 후에 또 한 번 뒷정리를 하며 청소를 하게 되니 집이 깨끗해진다.

DSC_5022.jpg

 

 

그릇과 컵과 수저류도 평소에는 몇 개만 꺼내서 쓰고 씻어서 다시 쓰곤 하지만, 손님이 오시면 왕창 꺼내서 사용하고 설거지를 하게 되니 묵은 때가 앉지 않아서 좋다.

DSC_5023.jpg

 

 

손님이 오신다고 해서 특별히 따로 아껴둔 그릇을 사용하지는 않지만 (그럴만큼 비싸고 좋은 그릇셋트가 없다 :-), 가족끼리 평소에 사용하던 것보다 많은 그릇을 꺼내서 사용하고 씻어서 다시 넣어두게 되니, 혹시 금이 간 것은 없는지 확인도 하고 개운하게 보관할 수 있다.

DSC_5024.jpg

 

 

명탐정 코난은 내가 무척 좋아하는 일본 티비 프로그램인데 (그래서 아들의 닉네임을 코난군으로 정해놓고 쓰고 있기도 하다 🙂 그걸 기억했다가 일본 장난감 박물관에서 500피스짜리 퍼즐을 사와서 선물해주었다.

DSC_5025.jpg

 

내가 만든 음식을 먹으면서 감탄해주지, 선물을 여러 가지로 안겨주지, 정기적으로 집과 그릇장이 깨끗해지지, 맛있는 음식을 먹게 되지, 즐겁고 유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지…

 

그래서 나는 틈만 나면 손님을 초대하기를 좋아한다.

 

 

2016년 5월 30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