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8 total views,  2 views today

콜럼버스에 있는 과학 박물관을 가기 위해 길을 나섰는데 타룬의 엄마가 맛있는 스파게티 식당에서 점심을 먼저 먹자고 해서 따라갔더니 이렇게 허름하지만 큰 건물이 있었다ㅣ

D72_0434.jpg

건물 주변도 황량해서 운전을 하며 길을 따라오는 동안에 과연 이런 곳에 음식점이 있을까? 하고 의구심을 품다가 마침내 주차장으로 들어섰더니 건물은 허름해도 입구는 잘 단장해 놓았다.

D72_0435.jpg

오래된 창고 건물을 일부러 허름한 분위기를 유지하면서 내부만 잘 고쳐서 식당으로 사용하는 곳이었다.

D72_0436.jpg

건물이 넓다보니 식당 안에 전차 실물을 가져다놓고 그 안에 테이블을 넣어서 식사를 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두기도 했다.

D72_0437.jpg

퀘벡에서도 그러더니 코난군과 둘리양은 식사 전에 나오는 빵과 버터를 무척 잘 먹었다.

D72_0440.jpg

어린이 메뉴에 따라 나오는 애플 소스는 이렇게 큰 그릇에 많이 담아 주어서 빵도 먹고 애플 소스도 먹은 아이들은 메인 메뉴가 나오기도 전에 배가 불렀다.

D72_0441.jpg

모든 파스타 메뉴에는 스프나 샐러드가 나오는데 이태리 음식점이니 이탈리안 드레싱을 골라봤다.

D72_0442.jpg

어린이 메뉴로 나온 밋볼 스파게티인데

D72_0443.jpg

밋볼 한 개가 둘리양 주먹만큼이나 컸다.

D72_0444.jpg

이건 남편과 내가 함께 주문한 파스타 종합셋트로 이만큼이 이인분이라고 하는데, 우리 일행 모두가 이것만 먹어도 배가 부를 것 같은 만큼의 양이었다.

D72_0445.jpg

맛이 좋아서 많이 먹기는 했지만 라자냐와 스파게티는 박스에 담아와서 다음날에야 다 먹을 수 있었다.

D72_0446.jpg

전차로 꾸민 공간 안에서도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D72_0447.jpg

그런데 전차 안 좌석은 공간상의 제약으로 인해 우리 일행 여섯 명이 함께 앉을 수가 없어서 그 앞에서 사진만 찍었다.

D72_0448.jpg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신기하고 오래된 물건들도 전시를 해놓고…

D72_0449.jpg

막대 사탕은 아무나 마음껏 집어 먹을 수 있도록 두었다.

D72_0450.jpg

단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코난군은 점잖게 거절하고 둘리양은 과일맛 사탕 한 개를 먹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데 둘리양이 와서 자기가 먹었던 Tutti Frutti 사탕을 정확하게 가리킨다. 아직은 단어를 읽지 못하지만 사탕의 색깔이나 사탕 통의 위치, 그리고 글자의 모양으로 기억하는 것 같다.)

D72_0451.jpg

내가 본 중에 가장 큰 검볼 머신이다.

D72_0452.jpg

두 소년에게 사진을 찍어줄테니 함께 서보라고 하자 장난꾸러기 녀석들이 이런 포즈를 취한다.

그래서 같은 배경으로 두 컷을 찍어야 했다.

 

 

2016년 8월 8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