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럼버스 오하이오 여행기: 카툰 뮤지엄

 232 total views,  1 views today

콜럼버스 오하이오에는 오하이오 주립대학교가 있는데, 학생 수가 무려 6만여명이라 미국내 주립대학교 중에서 가장 큰 규모라고 한다.

학교가 크다보니 다양한 전공도 개설되어 있는 듯 하다.

정확한 전공 명칭은 모르겠지만 만화와 관련된 학과가 있는지 만화박물관을 부설로 운영하고 있었다.

D72_0414.jpg

주립대학교 부속 시설이다보니 입장료 같은 것이 없어서 좋았다.

D72_0415.jpg

방학맞이 어린이 만화 특별전시가 열리고 있어서 아이들과 구경하기에 더욱 좋았다.

D72_0416.jpg

그러나…

예상보다는 전시 수준이 높아서 아이들이 금새 흥미를 잃고 지루해 했다.

D72_0417.jpg

하기야 다섯 시간 동안 차를 타고 왔으니 이런 쪼그만 만화 그림을 엄숙한 분위기에서 들여다 보는 건 별로 재미가 없었을게다.

D72_0418.jpg

빨리 타룬네 집에 가고 싶다고 하는 아이들을 달래가며 그래도 모든 전시물을 돌아보았다.

D72_0419.jpg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저 만화 주인공과 둘리양이 참 닮은 것 같다 🙂

D72_0420.jpg

리틀 니모 라고 하는 유명한 신문 만화가 있는데, 그 작가의 작품도 전시하고 있었다.

D72_0421.jpg

1800년대에 신문에 연재되던 만화인데 이백년이 지난 지금 봐도 수준이 대단하다.

D72_0422.jpg

 

D72_0423.jpg

만화 주인공들의 조각상 뒤에 둘리양이 숨어있다.

D72_0424.jpg

 

D72_0425.jpg

만화의 한 장면을 연출한 아이들

D72_0426.jpg

 

D72_0427.jpg

스누피의 집 앞에서 둘리양

D72_0428.jpg

박물관 건너편에는 만화 도서관도 있었는데 실제 만화책도 있지만 만화와 관련된 전문 서적도 많았다.

D72_0429.jpg

그래서 아무래도 코난군과 둘리양에게는 다소 수준이 높았던 것 같다.

그래도 콜럼버스 도착해서 잠시 걷기도 하고 저녁을 먹을 시간이 되기까지 시간을 보내기에는 좋았다.

 

 

2016년 8월8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