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판타지 크루즈 여행기: 세미 포멀 나잇

 292 total views,  1 views today

크리스마스 디너의 드레스 코드는 세미 포멀 이었다.

포멀에 비하면 조금은 편안한 복장이지만 포멀은 포멀이니 약간은 차려입기로 했다.

61.jpg

 

코난군과 남편은 단추가 달린 셔츠를 입는 정도에 그쳤지만…

62.jpg

 

둘리양과 나는 예쁜 모습으로 사진에 찍히겠다는 욕심으로 한껏 차려 입었다 🙂

63.jpg

 

둘리양의 이 드레스도 중고 옷가게에서 6달러인가? 주고 산 것인데 무척 화려하다.

64.jpg

 

아이들은 금새 자라기 때문에 같은 옷을 두 해 이상 입기가 어렵다.

그러니 중고 가게에 나온 아이들 옷은, 특히나 이런 드레스는 매일 입는 옷이 아니니, 중고라 해도 무척 깨끗한 것이 많다.

65.jpg

 

사실, 우리 둘리양도 이 드레스를 크루즈 여행을 가느라 사입었지 평소에 학교에 갈 때 입기에는 너무 치렁치렁하다.

거의 일회용에 가까운 드레스를 새 것으로 제 값 다 주고 사는 것은 다소 낭비이지만, 중고 가게에서 몇 천원만 주고 산 것이니 일회용으로 입어도 아깝지 않다.

66.jpg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해서 온가족이 산타 모자를 쓰고 사진을 찍기도 했다.

67.jpg

 

배 안의 전문 사진사가 찍어준 사진이라서 테두리 장식이 예쁘게 되어있다.

68.jpg

 

둘리양은 피쉬 익스텐더 선물로 받은 머리핀을 가리기 싫다며 산타 모자 쓰기를 거부했다.

69.jpg

 

식사를 하고 있으면 사진사가 각 테이블을 돌면서 사진을 찍어준다.

70.jpg

 

독사진도 찍어주고…

71.jpg

 

가족사진도 찍어주고…

72.jpg

 

아이들만 찍어주기도 하고…

73.jpg

 

엄마와 딸

74.jpg

 

아빠와 아들

75.jpg

그렇게 여러 가지 조합으로 사진을 마구마구 찍어준다.

 

이 날도 식사를 마치자마자 코난군은 화장실이 급하다며 먼저 방으로 돌아갔다.

이 녀석은 날 닮아서, 사람들이 북적이는 공공 화장실에서는 큰 볼일을 보려 하지 않는다.

남편도 먼저 방으로 돌아가고, 둘리양과 나만 사진을 더 찍기로 했다.

아래 사진은 크루즈 로비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찍은 것이다.

76.jpg

 

77.jpg

 

78.jpg

 

79.jpg

 

80.jpg

 

 

2020년 1월 4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