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 total views,  1 views today

어머니의 회갑!!!!

우리가족 모두 모여 조졸하게 식사를 했구요…

잔치는 못 열어 드렸지만 오빠와 새 언니의 염려 덕분에

어머니 기분이 좋았답니다…

아버지도 다녀 가시고, 어제는 동생들과 다모여….

저녁식사를 했답니다…

오빠와 새 언니두 바뿌신데 가족 모두에게 일일이

신경쓰시느라구 수고가 많네요…

거기도 더울테니까,,,,몸건강 하구요,,,

자주 연락 할께요,,,,그럼 이만

2002/06/03 01:19:54 에 남김. 작성자: 동생이

* 김양수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9-17 07:19)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