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Uncategorized

혼잣말 17

 265 total views

 265 total views 봄 ! 이른 아침, 고운 안개넘어로 그 무엇인가 나를 향하여 오는듯한데. 나는 시방 실눈으로 맞이하며  미소를짓는다. 손에는 방금 내린 원두커피가 향을 내어준다. 음악이흐르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