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아침의 도시락 두 개

 11,220 total views,  1 views today

여름 방학중이긴 하지만 지난 주부터 다음주까지 우리 학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가 있어서 나는 일주일에 서너 번 출근을
하고 있다. 이번 학년도에 새로이 입학하는 학생들에게 학칙이나 전공 관련 사항을 알려주고, 첫 학기 강의계획표를 짜고 온라인
등록을 돕는 일이기 때문에, 아이를 데리고 출근해서 한가롭게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 못되므로, 남편이 강의가 없는 날에는 아이를
집에 두고 출근하고, 월요일과 수요일에 오리엔테이션 날짜가 겹치면 베이비시터 Abby네 집에 코난군을 데려다주고 출근한다.

오늘 월요일은 코난 아범 강의가 있어서 코난군은 에비 와 함께 하루종일 지내야 하는 날이다. 지난 번 에비와 놀았던 것이 무척 재미있었는지, 코난군은 주말부터 내내 월요일을 기다려왔다.

월요일 아침, 두 아이들을 각기 다른 곳에 맡길 준비하랴 (둘리양은 어린이집, 코난군은 베이비시터네 집), 내 출근 준비하랴, 그 와중에 코난군과 코난아범의 도시락까지 싸는 것이 가능한 내 자신의 능력이 뿌듯한 아침이었다.

DSC_0219.jpg
코난아범의 도시락 반찬이 모두 이미 만들어둔 것이거나 냉동식품이었던 것은 뿌듯하지 않았다… ㅎㅎㅎ

잡곡밥에 마늘종 장아찌, 지난번 먹고 남은 보쌈고기 부침, 그리고 냉동 김말이 반찬이다. 사과와 포도는 후식이다.

DSC_0220.jpg


도시락 준비하면서 둘리양 아침밥도 먹였다. 요 녀석은 아빠와 함께 있을 때는 상당히 독립적인 척 하다가, 엄마가 일단 시야에 들어왔다하면 안아달라고 엄마 종아리를 붙잡고 늘어지는데, 그걸 질질 끌면서 부엌일을 해야만 한다.

마지막으로 코난군이 하루종일 먹을 도시락이다.

DSC_0221.jpg
땅콩버터만 바른 샌드위치는 직사각형으로 자르고, 땅콩버터와 포도잼을 함께 바른 것은 세모모양으로 잘라서 먹고싶은 것을 쉽게 구분할 수 있게 했다.


국 사람들은 각종 앨러지도 많고, 또 문화가 그래서인지, 자기가 먹을 음식을 남과 함부로 나누어 먹지 않는다. 하지만 가족이나
친밀한 사이에는 깨끗한 포크를 이용해서 다른 사람의 음식을 맛보기도 한다.  그래서 한국 과자인 빼빼로와 초코파이는 에비 와 함께
나누어 먹으라고 넉넉하게 넣고, 과일과 치즈, 음료수는 코난군 것만 챙겼다.

2013년 6월 17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