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5 total views,  1 views today

오빠의 청바지를 물려받아 입은 둘리양입니다.

IMG_0881.jpg

 

IMG_0882.jpg

 

코난군의 책가방을 사러 갔던 가게에서는 아이 두 명이 함께 탈 수 있는 카트를 시승했습니다.

IMG_0883.jpg

 

IMG_0884.jpg

 

IMG_0885.jpg

 

 둘리양이 예전에는 너무 어려서 이 카트에 타지를 못했는데, 이젠 의젓하게 앉아서 오빠랑 사이좋게 노는 모습을 보니 참 좋았습니다.

IMG_0886.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